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황의 그늘’ 가계 식료품 부담 2000년 이후 최악
입력 2012.11.20 (08:10) 수정 2012.11.20 (10:47) 재테크
fe

fe

가계소비에서 식료품비의 비중을 나타내는 `엥겔지수’가 올 상반기 11년여 만에 최고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 국민계정 통계를 보면 올 상반기 가계의 명목 소비지출 가운데 식료품과 비주류음료에 쓴 지출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6.3% 증가한 44조 원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가계 소비지출에서 식료품이 차지하는 엥겔지수는 13.6%로 2000년 하반기 14%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습니다.



엥겔 계수 상승은 식료품 물가가 오른 것이 원인으로 보입니다.



올 상반기 가계의 명목 식료품 지출은 2008년 상반기에 비해 33.3% 늘었지만 같은 기간 물가 등 가격변동 요인을 뺀 실질 식료품 지출은 5.7% 늘어나는데 그쳤습니다.



식료품을 제외한 가계의 지출은 상대적으로 감소해 금융위기 당시 소비에서 7% 대 후반을 차지했던 교육비 지출은 올 2분기 6.6%로 내려앉았고 음식과 숙박 지출도 2000년대 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 ‘불황의 그늘’ 가계 식료품 부담 2000년 이후 최악
    • 입력 2012-11-20 08:10:57
    • 수정2012-11-20 10:47:19
    재테크

fe

가계소비에서 식료품비의 비중을 나타내는 `엥겔지수’가 올 상반기 11년여 만에 최고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 국민계정 통계를 보면 올 상반기 가계의 명목 소비지출 가운데 식료품과 비주류음료에 쓴 지출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6.3% 증가한 44조 원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가계 소비지출에서 식료품이 차지하는 엥겔지수는 13.6%로 2000년 하반기 14%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습니다.



엥겔 계수 상승은 식료품 물가가 오른 것이 원인으로 보입니다.



올 상반기 가계의 명목 식료품 지출은 2008년 상반기에 비해 33.3% 늘었지만 같은 기간 물가 등 가격변동 요인을 뺀 실질 식료품 지출은 5.7% 늘어나는데 그쳤습니다.



식료품을 제외한 가계의 지출은 상대적으로 감소해 금융위기 당시 소비에서 7% 대 후반을 차지했던 교육비 지출은 올 2분기 6.6%로 내려앉았고 음식과 숙박 지출도 2000년대 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