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60년 10명 중 4명 노인…학생·병력 자원 부족”
입력 2012.11.20 (13:12) 사회
초저출산에 따른 인구 감소로 우리나라가 고령화와 국방 자원 부족 등 각종 문제를 겪게 된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이삼식 박사가 분석한 인구 변화의 추이를 보면, 우리나라는 합계출산율이 1960년 6명에서 2010년 1.23명으로 급격히 낮아지는 현상을 보이고 있으며, 특히 1.3명 미만의 초저출산 수준이 10년간 장기화되는 특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총 인구는 2030년 5,216만 명을 정점으로 점차 감소해, 2060년엔 10명 중 4명이 노인일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또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학생 인구는 2010년 1,000만 명에서 2050년 562만 명으로 줄어들어 학교 수 축소와 통·폐합이 불가피하고, 국방 유지를 위한 병력자원도 2020년 8천 명, 2030년 8만4,000명, 2050년엔 12만3,000명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와 함께 생산가능인구 중 50세 이상 비율이 2005년 20%에서 2016년 30%, 2050년 40%로 지속적으로 늘어, 사회보장 부담 증가와 경제성장 둔화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국민연금공단과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이 같은 인구 전망을 토대로 내일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인구 고령화 포럼 창립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 “2060년 10명 중 4명 노인…학생·병력 자원 부족”
    • 입력 2012-11-20 13:12:27
    사회
초저출산에 따른 인구 감소로 우리나라가 고령화와 국방 자원 부족 등 각종 문제를 겪게 된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이삼식 박사가 분석한 인구 변화의 추이를 보면, 우리나라는 합계출산율이 1960년 6명에서 2010년 1.23명으로 급격히 낮아지는 현상을 보이고 있으며, 특히 1.3명 미만의 초저출산 수준이 10년간 장기화되는 특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총 인구는 2030년 5,216만 명을 정점으로 점차 감소해, 2060년엔 10명 중 4명이 노인일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또 초등학생부터 대학생까지 학생 인구는 2010년 1,000만 명에서 2050년 562만 명으로 줄어들어 학교 수 축소와 통·폐합이 불가피하고, 국방 유지를 위한 병력자원도 2020년 8천 명, 2030년 8만4,000명, 2050년엔 12만3,000명이 부족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와 함께 생산가능인구 중 50세 이상 비율이 2005년 20%에서 2016년 30%, 2050년 40%로 지속적으로 늘어, 사회보장 부담 증가와 경제성장 둔화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국민연금공단과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이 같은 인구 전망을 토대로 내일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인구 고령화 포럼 창립회의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