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시, 건물 담벼락 들이받아 3명 사상
입력 2012.11.21 (06:22) 사회
오늘 새벽 2시쯤 서울 필동 한 기업 연수원 앞 도로에서 54살 홍모 씨가 몰던 택시가 연수원 담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택시기사 홍씨와 승객 47살 신 모씨가 숨졌고, 함께 타고 있던 46살 최모 씨도 다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택시 승객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택시, 건물 담벼락 들이받아 3명 사상
    • 입력 2012-11-21 06:22:01
    사회
오늘 새벽 2시쯤 서울 필동 한 기업 연수원 앞 도로에서 54살 홍모 씨가 몰던 택시가 연수원 담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택시기사 홍씨와 승객 47살 신 모씨가 숨졌고, 함께 타고 있던 46살 최모 씨도 다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택시 승객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