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취상태 운전’ 가로등 들이받은 30대 입건
입력 2012.11.21 (06:22)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만취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가로등을 들이받은 혐의로 37살 구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구씨는 오늘 새벽 0시 50분쯤 서울 삼성동 강남구청 옆 사거리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을 하다 도로 옆 가로등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구씨는 혈중 알코올 농도 0.098%의 만취상태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만취상태 운전’ 가로등 들이받은 30대 입건
    • 입력 2012-11-21 06:22:03
    사회
서울 강남경찰서는 만취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가로등을 들이받은 혐의로 37살 구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구씨는 오늘 새벽 0시 50분쯤 서울 삼성동 강남구청 옆 사거리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을 하다 도로 옆 가로등을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구씨는 혈중 알코올 농도 0.098%의 만취상태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