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고속철도 사업계획서 26일 발표
입력 2012.11.21 (06:22) 국제
브라질 고속철도 사업계획서가 다음 주에 발표됩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은 교통부 산하 기획물류공사가 오는 26일 고속철도 사업계획서를 발표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업계획서는 지난달 말 나올 예정이었으나 브라질 정부가 투자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국제입찰 요건을 완화하기로 하면서 발표가 미뤄졌습니다.

브라질 정부는 고속철도 건설 사업에 대한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완공 후 이용객이 적으면 정부가 손실을 보전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속철도는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상파울루, 캄피나스를 잇는 511㎞ 구간에 건설될 예정이며, 브라질 정부는 고속철도 건설 사업비를 330억 헤알, 한화 약 18조원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브라질 고속철도 입찰에 관심을 보이는 외국 기업은 현대로템과 프랑스의 알스톰, 독일 지멘스와 일본 미쓰
이 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브라질 고속철도 사업계획서 26일 발표
    • 입력 2012-11-21 06:22:07
    국제
브라질 고속철도 사업계획서가 다음 주에 발표됩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은 교통부 산하 기획물류공사가 오는 26일 고속철도 사업계획서를 발표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사업계획서는 지난달 말 나올 예정이었으나 브라질 정부가 투자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국제입찰 요건을 완화하기로 하면서 발표가 미뤄졌습니다.

브라질 정부는 고속철도 건설 사업에 대한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완공 후 이용객이 적으면 정부가 손실을 보전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속철도는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상파울루, 캄피나스를 잇는 511㎞ 구간에 건설될 예정이며, 브라질 정부는 고속철도 건설 사업비를 330억 헤알, 한화 약 18조원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브라질 고속철도 입찰에 관심을 보이는 외국 기업은 현대로템과 프랑스의 알스톰, 독일 지멘스와 일본 미쓰
이 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