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흥 주택 화재…할머니·손자 사망
입력 2012.11.21 (07:24) 수정 2012.11.21 (19:15) 사회
오늘 새벽 4시쯤 전남 고흥군 도덕면의 한 가정집에서 불이 나 62살 김 모 할머니와 손자 6살 주 모 군이 숨지고 집주인 63살 주 모씨가 화상을 입었습니다.

불은 내부 30여 제곱미터를 태우고 1시간 20분 만에 꺼졌습니다.

경찰은 한 달 전부터 전기가 끊겨 촛불을 켜고 지냈다는 집주인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고흥 주택 화재…할머니·손자 사망
    • 입력 2012-11-21 07:24:14
    • 수정2012-11-21 19:15:10
    사회
오늘 새벽 4시쯤 전남 고흥군 도덕면의 한 가정집에서 불이 나 62살 김 모 할머니와 손자 6살 주 모 군이 숨지고 집주인 63살 주 모씨가 화상을 입었습니다.

불은 내부 30여 제곱미터를 태우고 1시간 20분 만에 꺼졌습니다.

경찰은 한 달 전부터 전기가 끊겨 촛불을 켜고 지냈다는 집주인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