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安, 단일화 방식 평행선…오늘 밤 TV토론
입력 2012.11.21 (07:54) 수정 2012.11.21 (16:3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안철수 두후보 진영의 야권 단일화 협상이 최종 타결에 이르지 못하는 등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오늘 밤엔 두 후보의 TV 토론이 실시됩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안철수 대선후보의 단일화 협상 실무팀이 어젯밤 늦게까지 협상을 계속했지만 끝내 합의 도출에 실패한채 협상을 끝냈습니다.

핵심 쟁점은 여론 조사의 설문 문구였습니다.

문재인 후보측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대결시 야권 후보로 누가 적합한지를 묻는 적합도 조사를 하자는 입장인 반면 안철수 후보측은 박 후보와 문 후보, 그리고 박 후보와 안 후보의 가상대결을 통해 지지율이 높은 후보를 뽑는 경쟁률 조사를 하자고 맞섰습니다.

절충안 성격의 수정안도 끝내 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양측은 앞서 오늘 밤 100분간 TV토론을 실시하는데엔 합의했습니다.

토론은 4개 분야 정책과 자유주제로 나눠 사회자의 질문 형식보다는 두 후보가 서로 주도권을 잡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두 후보는 개별초청 토론회에서 상반된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 "두 후보측이 단일화 협상에서 주장하는 내용을 국민들에게 다 알리고 밀실에서가 아니라 투명하게..."

<녹취> 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 "협상팀에서 여러 가지 협상 과정에 있어서, 협상과정에 어떤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말씀드리는 게 꼭 적절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협상장 밖에서도 "통 큰 양보는 없었다"며 맏형 얘기는 그만하라는 안 후보 측에 문 후보 측은 축구하겠다고해서 들어줬는데,손발머리 다 쓰겠다는거냐고 말하는 등 신경전이 계속됐습니다.

이에따라 두 후보가 합의한 대로 후보 등록전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선 오늘 협상이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 文·安, 단일화 방식 평행선…오늘 밤 TV토론
    • 입력 2012-11-21 07:54:52
    • 수정2012-11-21 16:38:1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문재인,안철수 두후보 진영의 야권 단일화 협상이 최종 타결에 이르지 못하는 등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오늘 밤엔 두 후보의 TV 토론이 실시됩니다.

김현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안철수 대선후보의 단일화 협상 실무팀이 어젯밤 늦게까지 협상을 계속했지만 끝내 합의 도출에 실패한채 협상을 끝냈습니다.

핵심 쟁점은 여론 조사의 설문 문구였습니다.

문재인 후보측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대결시 야권 후보로 누가 적합한지를 묻는 적합도 조사를 하자는 입장인 반면 안철수 후보측은 박 후보와 문 후보, 그리고 박 후보와 안 후보의 가상대결을 통해 지지율이 높은 후보를 뽑는 경쟁률 조사를 하자고 맞섰습니다.

절충안 성격의 수정안도 끝내 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양측은 앞서 오늘 밤 100분간 TV토론을 실시하는데엔 합의했습니다.

토론은 4개 분야 정책과 자유주제로 나눠 사회자의 질문 형식보다는 두 후보가 서로 주도권을 잡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두 후보는 개별초청 토론회에서 상반된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 "두 후보측이 단일화 협상에서 주장하는 내용을 국민들에게 다 알리고 밀실에서가 아니라 투명하게..."

<녹취> 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 "협상팀에서 여러 가지 협상 과정에 있어서, 협상과정에 어떤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말씀드리는 게 꼭 적절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협상장 밖에서도 "통 큰 양보는 없었다"며 맏형 얘기는 그만하라는 안 후보 측에 문 후보 측은 축구하겠다고해서 들어줬는데,손발머리 다 쓰겠다는거냐고 말하는 등 신경전이 계속됐습니다.

이에따라 두 후보가 합의한 대로 후보 등록전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선 오늘 협상이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