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감 선거에 펀드 열풍…왜?
입력 2012.11.21 (07:55) 수정 2012.11.21 (20: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다음달 대통령선거와 함께 서울에서는 교육감 재선거도 치러지는데요.

이번 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잇따라 펀드를 출시하고 있습니다.

후보입장에선, 돈에 지지도 확보까지 기대하는 건데, 투자자 입장에선 주의할 점도 있습니다.

구영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용린 펀드 20억원, 이수호펀드 20억원, 최명복 펀드 10억원...

서울시교육감 재선거에 출마하는 예비후보들이 내놓았거나 출시예정인 펀드 금액입니다.

목표액이 달성되면 마감되고, 선거 후에 선관위에서 선거비용을 보전받으면, 원금에 이자를 더해 상환하는 방식입니다.

<인터뷰> 문용린(서울시교육감 보수단일후보) :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하니까, 돈이 엄청나게 들어요 그러니까 합법적인 선거비용을 조달하기 위해서는 불가피하고."

<인터뷰> 이수호(서울시교육감 진보 단일후보) : "펀드조성을 하는 것도,돈도 돈이지만, 이를 통해서 국민들의 참여를 높이기 위해서 추진..."

이런 펀드형식의 모금은 지난 2010년. 당시 유시민 경기도지사 후보가 도입한 이후,선거때마다 유행처럼 됐습니다.

특히 교육감 선거는 다른선거와 달리 정당지원을 금지하고 있어 후보자 개인 돈이 많이 들어가는데다, 유권자들의 관심은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이렇다보니 후보자들은 선거자금 확보에 홍보까지, 1석 2조의 효과를 기대하며 펀드를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의도 필요합니다.

<인터뷰> 신율(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국고 지원금으로 환급받으려면 10%, 15% 이상의 지지율을 받아야 하는건데 그걸 못받는 후보들 같은 경우는 돈을 돌려줄 방법이 없다는 거죠."

2010년 서울시교육감선거때는, 7명의 후보가 나왔지만, 이가운데 3명은 득표율이 10% 미만으로, 선거비용을 전혀 보전받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구영희입니다.
  • 교육감 선거에 펀드 열풍…왜?
    • 입력 2012-11-21 07:55:11
    • 수정2012-11-21 20:03:54
    뉴스광장
<앵커 멘트>

다음달 대통령선거와 함께 서울에서는 교육감 재선거도 치러지는데요.

이번 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잇따라 펀드를 출시하고 있습니다.

후보입장에선, 돈에 지지도 확보까지 기대하는 건데, 투자자 입장에선 주의할 점도 있습니다.

구영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용린 펀드 20억원, 이수호펀드 20억원, 최명복 펀드 10억원...

서울시교육감 재선거에 출마하는 예비후보들이 내놓았거나 출시예정인 펀드 금액입니다.

목표액이 달성되면 마감되고, 선거 후에 선관위에서 선거비용을 보전받으면, 원금에 이자를 더해 상환하는 방식입니다.

<인터뷰> 문용린(서울시교육감 보수단일후보) :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하니까, 돈이 엄청나게 들어요 그러니까 합법적인 선거비용을 조달하기 위해서는 불가피하고."

<인터뷰> 이수호(서울시교육감 진보 단일후보) : "펀드조성을 하는 것도,돈도 돈이지만, 이를 통해서 국민들의 참여를 높이기 위해서 추진..."

이런 펀드형식의 모금은 지난 2010년. 당시 유시민 경기도지사 후보가 도입한 이후,선거때마다 유행처럼 됐습니다.

특히 교육감 선거는 다른선거와 달리 정당지원을 금지하고 있어 후보자 개인 돈이 많이 들어가는데다, 유권자들의 관심은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이렇다보니 후보자들은 선거자금 확보에 홍보까지, 1석 2조의 효과를 기대하며 펀드를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의도 필요합니다.

<인터뷰> 신율(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 "국고 지원금으로 환급받으려면 10%, 15% 이상의 지지율을 받아야 하는건데 그걸 못받는 후보들 같은 경우는 돈을 돌려줄 방법이 없다는 거죠."

2010년 서울시교육감선거때는, 7명의 후보가 나왔지만, 이가운데 3명은 득표율이 10% 미만으로, 선거비용을 전혀 보전받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구영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