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가락 욕’ 스위스 축구 감독, 2G 징계
입력 2012.11.21 (08:15) 수정 2012.11.21 (08:17) 연합뉴스
 2014 브라질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심판에게 ‘손가락 욕’을 한 스위스 축구대표팀의 오트마르 히츠펠트(63·독일) 감독이 2경기 출전 정지의 징계를 받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1일(한국시간) "히츠펠트 감독의 동작은 ‘공격적인 행위’로 간주돼 상벌위원회에서 월드컵 예선 2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내렸다"며 "이번 결정은 항소할 수 없는 최종 결정"이라고 밝혔다.



히츠펠트 감독은 지난달 13일 스위스 베른에서 열린 노르웨이와의 2014년 브라질월드컵 유럽예선 E조 3차전에서 전반전을 1-1로 마치고 난 뒤 판정에 불만을 드러내며 주심을 향해 중지를 들어올린 모습이 현지 언론의 사진에 포착돼 FIFA 상벌위원회에 회부됐다.



그는 2경기 출전 정지에 7천 스위스프랑(약 800만원)의 벌금과 별도로 상벌위 진행 비용으로 1천 스위스프랑(약 115만원)을 더 내는 부담을 떠안았다.



2008년부터 스위스 대표팀을 이끈 히츠펠트 감독은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독일)를 이끌면서 1997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일궈냈고, 2001년에도 바이에른 뮌헨(독일)의 사령탑으로 팀을 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으로 인도해 ‘명장’ 반열에 올랐다.
  • ‘손가락 욕’ 스위스 축구 감독, 2G 징계
    • 입력 2012-11-21 08:15:03
    • 수정2012-11-21 08:17:18
    연합뉴스
 2014 브라질 월드컵 유럽 예선에서 심판에게 ‘손가락 욕’을 한 스위스 축구대표팀의 오트마르 히츠펠트(63·독일) 감독이 2경기 출전 정지의 징계를 받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1일(한국시간) "히츠펠트 감독의 동작은 ‘공격적인 행위’로 간주돼 상벌위원회에서 월드컵 예선 2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내렸다"며 "이번 결정은 항소할 수 없는 최종 결정"이라고 밝혔다.



히츠펠트 감독은 지난달 13일 스위스 베른에서 열린 노르웨이와의 2014년 브라질월드컵 유럽예선 E조 3차전에서 전반전을 1-1로 마치고 난 뒤 판정에 불만을 드러내며 주심을 향해 중지를 들어올린 모습이 현지 언론의 사진에 포착돼 FIFA 상벌위원회에 회부됐다.



그는 2경기 출전 정지에 7천 스위스프랑(약 800만원)의 벌금과 별도로 상벌위 진행 비용으로 1천 스위스프랑(약 115만원)을 더 내는 부담을 떠안았다.



2008년부터 스위스 대표팀을 이끈 히츠펠트 감독은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독일)를 이끌면서 1997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일궈냈고, 2001년에도 바이에른 뮌헨(독일)의 사령탑으로 팀을 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으로 인도해 ‘명장’ 반열에 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