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HP “속아서 회사 샀다”…9조 5천억 원 손해
입력 2012.11.21 (09:53) 국제
미국의 IT 대기업 휴렛 팩커드, HP는 지난해 영국 소프트웨어 회사를 인수하면서 심각한 회계상 오류가 발생한 것을 뒤늦게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HP는 이에 따라 88억 달러, 9조 5천 3백억 원 가량을 분기 손실 처리했습니다.

HP는 인수한 검색 엔진 전문회사인 오토노미의 경영진이 악의적으로 실적을 부풀렸다며 미국과 영국 당국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또 민형사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혀 파문이 커질 전망입니다.

그러나 오토노미 전 CEO인 마이크 린치는 로이터 회견에서 실적을 부풀렸다는 HP 주장이 전적으로 거짓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미국과 영국 금융 당국은 이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습니다.
  • HP “속아서 회사 샀다”…9조 5천억 원 손해
    • 입력 2012-11-21 09:53:24
    국제
미국의 IT 대기업 휴렛 팩커드, HP는 지난해 영국 소프트웨어 회사를 인수하면서 심각한 회계상 오류가 발생한 것을 뒤늦게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HP는 이에 따라 88억 달러, 9조 5천 3백억 원 가량을 분기 손실 처리했습니다.

HP는 인수한 검색 엔진 전문회사인 오토노미의 경영진이 악의적으로 실적을 부풀렸다며 미국과 영국 당국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또 민형사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혀 파문이 커질 전망입니다.

그러나 오토노미 전 CEO인 마이크 린치는 로이터 회견에서 실적을 부풀렸다는 HP 주장이 전적으로 거짓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미국과 영국 금융 당국은 이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