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安, 단일화 방식 ‘평행선’…오늘 밤 TV토론
입력 2012.11.21 (10:02) 수정 2012.11.21 (17:1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안철수 두 후보의 단일화 협상이 진통 끝에 다시 시작됐지만, 여론조사 항목 등 세부 내용을 놓고 입장 차가 커 진통이 예상됩니다.



두 후보는 오늘 밤 TV 토론으로 진검승부를 펼치게 됩니다.



김종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안철수 대선 후보의 단일화 협상 실무팀이 조금 전 협상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양측은 가급적 오늘안에 결론을 내린다는 입장이지만, 여론 조사의 질문 문항 등 세부사항을 놓고 맞서고 있어 진통이 예상됩니다.



질문 문항과 관련해 문재인 후보측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대결시 야권 후보로 누가 적합한지를 묻는 적합도 조사를 실시하자는 입장입니다.



안철수 후보측은 박 후보와 문 후보 그리고 박 후보와 안 후보의 가상대결을 통해 지지율이 높은 후보를 뽑는 경쟁률 조사를 하자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준비 시간 부족 등의 이유로 여론조사 외의 다른 방식은 사실상 어려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캠프간 감정 대립까지 불거진 가운데 두 후보가 합의한 대로 후보 등록전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선 오늘 협상이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는 오늘 밤 100분간 TV토론을 통해 지지를 호소합니다.



토론은 4개 분야 정책과 자유주제로 나눠 사회자의 질문 형식보다는 두 후보가 서로 주도권을 잡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 文·安, 단일화 방식 ‘평행선’…오늘 밤 TV토론
    • 입력 2012-11-21 10:02:10
    • 수정2012-11-21 17:16:35
    930뉴스
<앵커 멘트>



문재인,안철수 두 후보의 단일화 협상이 진통 끝에 다시 시작됐지만, 여론조사 항목 등 세부 내용을 놓고 입장 차가 커 진통이 예상됩니다.



두 후보는 오늘 밤 TV 토론으로 진검승부를 펼치게 됩니다.



김종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안철수 대선 후보의 단일화 협상 실무팀이 조금 전 협상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양측은 가급적 오늘안에 결론을 내린다는 입장이지만, 여론 조사의 질문 문항 등 세부사항을 놓고 맞서고 있어 진통이 예상됩니다.



질문 문항과 관련해 문재인 후보측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대결시 야권 후보로 누가 적합한지를 묻는 적합도 조사를 실시하자는 입장입니다.



안철수 후보측은 박 후보와 문 후보 그리고 박 후보와 안 후보의 가상대결을 통해 지지율이 높은 후보를 뽑는 경쟁률 조사를 하자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준비 시간 부족 등의 이유로 여론조사 외의 다른 방식은 사실상 어려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캠프간 감정 대립까지 불거진 가운데 두 후보가 합의한 대로 후보 등록전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선 오늘 협상이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는 오늘 밤 100분간 TV토론을 통해 지지를 호소합니다.



토론은 4개 분야 정책과 자유주제로 나눠 사회자의 질문 형식보다는 두 후보가 서로 주도권을 잡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