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버스 내일 첫차부터 운행 중단
입력 2012.11.21 (13:10) 수정 2012.11.21 (22:37) 경제
전국의 버스 업계가 내일 새벽 첫차부터 전면 운행 중단에 들어갑니다.

전국버스 운송 사업조합 연합회는 택시를 대중교통에 포함하는 법안이 국회 법사위를 통과함에 따라 전국의 시내외 버스 4만 7천 여 대가 내일 새벽 첫차부터 무기한 운행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 가운데 80% 정도인 3만 7천여대가 운행에 동참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다만 서울시내와 인천공항을 잇는 공항 버스는 모두 정상적으로 운행됩니다.

버스 운행이 중단될 경우 수도권에서만 930만 명이 불편을 겪는 등 전국에서 출근길 교통대란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정부는 전세버스 7,600여 대를 투입하고 운행 중단에 참여하지 않는 마을 버스를 시내 주요 구간에 투입할 계획입니다.

또 서울 부산 등 지하철이 있는 6개 시에서는 출.퇴근 시간대에 임시 전동열차가 추가로 투입되고 운행시간도 1시간 연장됩니다.

특히 출근 시간대의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무원,공기업 직원의 출근시간과 각급 학교의 등교 시간도 1시간 늦출 방침입니다.
  • 전국 버스 내일 첫차부터 운행 중단
    • 입력 2012-11-21 13:10:26
    • 수정2012-11-21 22:37:56
    경제
전국의 버스 업계가 내일 새벽 첫차부터 전면 운행 중단에 들어갑니다.

전국버스 운송 사업조합 연합회는 택시를 대중교통에 포함하는 법안이 국회 법사위를 통과함에 따라 전국의 시내외 버스 4만 7천 여 대가 내일 새벽 첫차부터 무기한 운행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 가운데 80% 정도인 3만 7천여대가 운행에 동참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다만 서울시내와 인천공항을 잇는 공항 버스는 모두 정상적으로 운행됩니다.

버스 운행이 중단될 경우 수도권에서만 930만 명이 불편을 겪는 등 전국에서 출근길 교통대란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에따라 정부는 전세버스 7,600여 대를 투입하고 운행 중단에 참여하지 않는 마을 버스를 시내 주요 구간에 투입할 계획입니다.

또 서울 부산 등 지하철이 있는 6개 시에서는 출.퇴근 시간대에 임시 전동열차가 추가로 투입되고 운행시간도 1시간 연장됩니다.

특히 출근 시간대의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무원,공기업 직원의 출근시간과 각급 학교의 등교 시간도 1시간 늦출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