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풍환자 4년새 1.5배↑…중년 남성 식습관 중요
입력 2012.11.21 (13:13) 수정 2012.11.21 (19: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바람에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환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고위험군인 중년의 남성들이 특히나 절제된 식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합니다.



곽혜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풍 진료를 받은 환자가 4년 새 1.5배로 증가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조사 결과 통풍 환자는 지난 2007년 16만 명에서 지난 해 24만 명으로 4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마다 10% 이상씩 지속적으로 늘어난 수치입니다.



남성 환자가 21만여 명으로 여성보다 10배나 높아 통풍 환자 10명 중 9명은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40-50대 남성이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44%를 차지했습니다.



남성은 신장에서 요산 제거능력이 나이가 들수록 감소하는데 반해, 여성은 폐경 이전까지는 여성호르몬 분비로 신장기능을 지켜주기 때문입니다.



통풍은 관절이나 피부조직에 ’요산’이 침착되는 병으로 극심한 통증과 함께 관절이 변형되거나 신장이 망가지기도 합니다.



이 요산의 침착을 막기 위해서는 평소 절제된 식습관이 중요합니다.



또 과식이나 과음을 삼가고 운동을 통해 최종 대사 산물인 요산이 과잉생성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특히 고단백음식인 붉은색 육류와 해산물을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 통풍환자 4년새 1.5배↑…중년 남성 식습관 중요
    • 입력 2012-11-21 13:13:17
    • 수정2012-11-21 19:10:10
    뉴스 12
<앵커 멘트>



바람에 스쳐도 아프다는 통풍 환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고위험군인 중년의 남성들이 특히나 절제된 식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합니다.



곽혜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풍 진료를 받은 환자가 4년 새 1.5배로 증가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조사 결과 통풍 환자는 지난 2007년 16만 명에서 지난 해 24만 명으로 4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마다 10% 이상씩 지속적으로 늘어난 수치입니다.



남성 환자가 21만여 명으로 여성보다 10배나 높아 통풍 환자 10명 중 9명은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40-50대 남성이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44%를 차지했습니다.



남성은 신장에서 요산 제거능력이 나이가 들수록 감소하는데 반해, 여성은 폐경 이전까지는 여성호르몬 분비로 신장기능을 지켜주기 때문입니다.



통풍은 관절이나 피부조직에 ’요산’이 침착되는 병으로 극심한 통증과 함께 관절이 변형되거나 신장이 망가지기도 합니다.



이 요산의 침착을 막기 위해서는 평소 절제된 식습관이 중요합니다.



또 과식이나 과음을 삼가고 운동을 통해 최종 대사 산물인 요산이 과잉생성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특히 고단백음식인 붉은색 육류와 해산물을 조절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곽혜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