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성 4명 중 1명 과음…암 사망 위험 2배 높아
입력 2012.11.21 (13:13) 수정 2012.11.21 (19:5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습관적으로 과음을 하면 암 사망 위험이 두 배나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그런데도 성인 남성의 4명 중 한 명은 고위험 음주를 하고 있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간 아래쪽에 지름 6센티미터가량의 커다란 종양이 보입니다.



이미 수술은 어려운 상태, 일주일에 닷새 이상 술을 마시던 습관이 알코올성 간경화를 가져왔고 결국 간암으로 이어진 겁니다.



<인터뷰> 간암 환자 : "술을 같이 마시는 친구들이 놀랐어요. 술이 세다고.."



이처럼 습관적으로 과음을 하면 암 사망위험이 두 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성인 만 6천 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습관적으로 과음을 하는 사람은 폐암과 위암, 간암 사망위험이 두세 배 높았습니다.



<인터뷰> 김도영(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 "습관적인 음주자의 20%에서 알코올성 간경변이 생기는데, 간경변증이 간암 발생의 가장 큰 위험인자입니다."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나오는 아세트알데히드도 발암물질인 만큼 암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남성은 소주 7잔, 여성은 5잔을 일주일에 두 번 이상 마시면 건강을 해치는 ’고위험음주’에 해당합니다.



성인 남성 4명 중 한 명, 여성의 7%가 고위험음주자입니다.



한국 남성의 고위험 음주율은 미국의 1.8배, 프랑스의 3배로 OECD 국가 최고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가 권고하는 하루 음주량은 남성은 소주 반 병 이하, 여성은 그 절반 수준입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남성 4명 중 1명 과음…암 사망 위험 2배 높아
    • 입력 2012-11-21 13:13:23
    • 수정2012-11-21 19:54:52
    뉴스 12
<앵커 멘트>



습관적으로 과음을 하면 암 사망 위험이 두 배나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그런데도 성인 남성의 4명 중 한 명은 고위험 음주를 하고 있습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간 아래쪽에 지름 6센티미터가량의 커다란 종양이 보입니다.



이미 수술은 어려운 상태, 일주일에 닷새 이상 술을 마시던 습관이 알코올성 간경화를 가져왔고 결국 간암으로 이어진 겁니다.



<인터뷰> 간암 환자 : "술을 같이 마시는 친구들이 놀랐어요. 술이 세다고.."



이처럼 습관적으로 과음을 하면 암 사망위험이 두 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성인 만 6천 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습관적으로 과음을 하는 사람은 폐암과 위암, 간암 사망위험이 두세 배 높았습니다.



<인터뷰> 김도영(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 "습관적인 음주자의 20%에서 알코올성 간경변이 생기는데, 간경변증이 간암 발생의 가장 큰 위험인자입니다."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나오는 아세트알데히드도 발암물질인 만큼 암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남성은 소주 7잔, 여성은 5잔을 일주일에 두 번 이상 마시면 건강을 해치는 ’고위험음주’에 해당합니다.



성인 남성 4명 중 한 명, 여성의 7%가 고위험음주자입니다.



한국 남성의 고위험 음주율은 미국의 1.8배, 프랑스의 3배로 OECD 국가 최고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가 권고하는 하루 음주량은 남성은 소주 반 병 이하, 여성은 그 절반 수준입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