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통선 지역 ‘사상 첫 마라톤 레이스’
입력 2012.11.21 (14:33) 수정 2012.11.21 (14:35) 연합뉴스
비무장지대(DMZ) 바로 밑 민간인출입통제선 지역에서 사상 처음으로 마라톤 레이스가 열린다.



제58회 부산~서울 대역전경주대회(경부역전마라톤·25일~12월1일)를 개최하는 한국일보는 엘리트 선수들이 참가하는 마라톤 대회로는 처음으로 민통선 구역으로 코스를 연장해 레이스를 치른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유일의 릴레이 마라톤인 대역전경주 대회는 지난해까지 부산시청을 출발해 밀양~대구~김천~대전~천안~서울을 거쳐 임진각에서 레이스를 마감했다.



그러나 올해에는 민통선 내 파주 통일대교~군내 삼거리 7.2㎞ 구간을 뛴 뒤 임진각에서 골인하는 것으로 코스를 바꿨다.



총 연장거리도 528.8㎞로 늘었다.



주최 측은 "대한육상경기연맹과 국방부의 유기적인 협조로 민통선 구간이 신설됐다"며 "대회 취지가 남북통일의 염원을 안고 평양~신의주까지 한반도를 종단하는 역전 마라톤인 점을 고려하면 통일에 한 걸음 더 다가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8개 시도 엘리트 선수가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서 충북이 대회 7연패에 도전장을 던졌다.
  • 민통선 지역 ‘사상 첫 마라톤 레이스’
    • 입력 2012-11-21 14:33:14
    • 수정2012-11-21 14:35:14
    연합뉴스
비무장지대(DMZ) 바로 밑 민간인출입통제선 지역에서 사상 처음으로 마라톤 레이스가 열린다.



제58회 부산~서울 대역전경주대회(경부역전마라톤·25일~12월1일)를 개최하는 한국일보는 엘리트 선수들이 참가하는 마라톤 대회로는 처음으로 민통선 구역으로 코스를 연장해 레이스를 치른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유일의 릴레이 마라톤인 대역전경주 대회는 지난해까지 부산시청을 출발해 밀양~대구~김천~대전~천안~서울을 거쳐 임진각에서 레이스를 마감했다.



그러나 올해에는 민통선 내 파주 통일대교~군내 삼거리 7.2㎞ 구간을 뛴 뒤 임진각에서 골인하는 것으로 코스를 바꿨다.



총 연장거리도 528.8㎞로 늘었다.



주최 측은 "대한육상경기연맹과 국방부의 유기적인 협조로 민통선 구간이 신설됐다"며 "대회 취지가 남북통일의 염원을 안고 평양~신의주까지 한반도를 종단하는 역전 마라톤인 점을 고려하면 통일에 한 걸음 더 다가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8개 시도 엘리트 선수가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서 충북이 대회 7연패에 도전장을 던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