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키점프 국가대표 ‘외국인 감독 선임’
입력 2012.11.21 (15:25) 수정 2012.11.21 (15:25) 연합뉴스
대한스키협회는 스키점프 대표팀의 새 사령탑으로 스웨덴 국가대표팀 감독 출신의 볼프강 하트만(52·독일) 감독을 임명했다고 21일 밝혔다.

하트만 신임 감독은 2006~2011년 스웨덴 대표팀을 이끌었고 올해 국제스키연맹(FIS) 여자 스키점프 월드컵 경기국장을 맡는 등 스키점프 종목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은 지도자라고 스키협회는 소개했다.

협회는 하트만 감독과 내달 1일부터 소치 동계올림픽의 폐막 후인 2014년 4월까지 계약했다.

외국인 지도자가 스키점프 대표팀을 맡은 것은 1995~2003년 한국 선수들을 지도하며 2003년 이탈리아 타르비시오 동계 유니버시아드 개인·단체 우승을 이끈 요헨 단네베르크(독일) 코치 이후 이번이 두번째다.

하트만 감독은 최흥철, 최서우, 김현기, 강칠구(이상 하이원), 박제언(한체대) 등 대표선수 5명을 지도한다.

하트만 감독과 선수들은 내달 유럽에서 열리는 스위스 엥겔베르그 월드컵, 폴란드 자코판 대륙컵 등 대회에 참가할 계획이다.

하트만 감독은 "경쟁과 주기적인 경기력 평가를 통해 가능성 있는 젊은 선수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기회를 열어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전까지 스키점프 대표팀을 이끈 김흥수 전임 코치는 지도자 공부를 더 하고 싶다며 사의를 표했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협회는 "전임 김흥수 코치가 외국어와 지도자 연수를 하고 싶다고 사퇴의사를 밝혔다"며 "2014 소치올림픽과 2018년 평창올림픽까지 겨냥해 후임으로 외국인 지도자를 초빙했다"고 말했다.
  • 스키점프 국가대표 ‘외국인 감독 선임’
    • 입력 2012-11-21 15:25:14
    • 수정2012-11-21 15:25:40
    연합뉴스
대한스키협회는 스키점프 대표팀의 새 사령탑으로 스웨덴 국가대표팀 감독 출신의 볼프강 하트만(52·독일) 감독을 임명했다고 21일 밝혔다.

하트만 신임 감독은 2006~2011년 스웨덴 대표팀을 이끌었고 올해 국제스키연맹(FIS) 여자 스키점프 월드컵 경기국장을 맡는 등 스키점프 종목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은 지도자라고 스키협회는 소개했다.

협회는 하트만 감독과 내달 1일부터 소치 동계올림픽의 폐막 후인 2014년 4월까지 계약했다.

외국인 지도자가 스키점프 대표팀을 맡은 것은 1995~2003년 한국 선수들을 지도하며 2003년 이탈리아 타르비시오 동계 유니버시아드 개인·단체 우승을 이끈 요헨 단네베르크(독일) 코치 이후 이번이 두번째다.

하트만 감독은 최흥철, 최서우, 김현기, 강칠구(이상 하이원), 박제언(한체대) 등 대표선수 5명을 지도한다.

하트만 감독과 선수들은 내달 유럽에서 열리는 스위스 엥겔베르그 월드컵, 폴란드 자코판 대륙컵 등 대회에 참가할 계획이다.

하트만 감독은 "경쟁과 주기적인 경기력 평가를 통해 가능성 있는 젊은 선수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기회를 열어주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전까지 스키점프 대표팀을 이끈 김흥수 전임 코치는 지도자 공부를 더 하고 싶다며 사의를 표했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협회는 "전임 김흥수 코치가 외국어와 지도자 연수를 하고 싶다고 사퇴의사를 밝혔다"며 "2014 소치올림픽과 2018년 평창올림픽까지 겨냥해 후임으로 외국인 지도자를 초빙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