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오현, 레오에 철썩! ‘역시 최고야~’
입력 2012.11.21 (21:48) 포토뉴스
레오에 매달린 여오현 ‘역시 최고야’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일대일 찬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러시앤캐시 외국인 선수 다미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블로킹을 피해서!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러시앤캐시 김정환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이길 것 같은 예감~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정말 안풀리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러시앤캐시 신영석의 공격을 삼성화재 지태환이 가로막고 있다.
희비교차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박철우가 환호하고 있다.
다미 ‘두명쯤이야~’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러시앤캐시 외국인 선수 다미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박철우 ‘오늘도 펄펄’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삼성화재 박철우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레오 공격본능!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삼성화재 외국인 선수 레오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단독 찬스! 놓칠 수 없지’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삼성화재 고희진이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 여오현, 레오에 철썩! ‘역시 최고야~’
    • 입력 2012-11-21 21:48:03
    포토뉴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2-2013년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러시앤캐시의 경기. 공격에 성공한 삼성화재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