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철우 맹활약’ 삼성화재 단독 선두
입력 2012.11.21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배구에서 토종 거포 박철우가 맹활약한 삼성화재가 러시앤캐시를 꺾고 5연승했습니다.



삼성화재는 1라운드 전승으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습니다.



정충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삼성화재의 출발은 불안했습니다.



러시앤캐시 다미에게 잇달아 강타를 허용했고 레오의 공격은 번번히 가로막혔습니다.



끌려가던 삼성화재를 구한 선수는 토종 거포 박철우.



박철우는 1세트에만 10득점했습니다.



공격 성공율은 무려 80%였습니다.



박철우를 앞세워 추격에 성공한 삼성화재는 듀스 접전 끝에 첫 세트를 가져왔습니다.



기선을 잡은 삼성화재는 유광우의 변화무쌍한 토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공격을 선보이며 내리 두세트를 따내 3대 0 완승했습니다.



5연승으로 1라운드를 마친 삼성화재는 단독 선두를 질주했습니다.



<인터뷰> 박철우(선수)



여자부에서는 기업은행이 인삼공사를 3대 1로 물리쳤습니다.



2세트에서 패한 뒤 자신의 플레이가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눈물까지 보인 알레시아는 이후 강한 투혼으로 22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박철우 맹활약’ 삼성화재 단독 선두
    • 입력 2012-11-21 22:12:19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배구에서 토종 거포 박철우가 맹활약한 삼성화재가 러시앤캐시를 꺾고 5연승했습니다.



삼성화재는 1라운드 전승으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습니다.



정충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삼성화재의 출발은 불안했습니다.



러시앤캐시 다미에게 잇달아 강타를 허용했고 레오의 공격은 번번히 가로막혔습니다.



끌려가던 삼성화재를 구한 선수는 토종 거포 박철우.



박철우는 1세트에만 10득점했습니다.



공격 성공율은 무려 80%였습니다.



박철우를 앞세워 추격에 성공한 삼성화재는 듀스 접전 끝에 첫 세트를 가져왔습니다.



기선을 잡은 삼성화재는 유광우의 변화무쌍한 토스를 바탕으로, 다양한 공격을 선보이며 내리 두세트를 따내 3대 0 완승했습니다.



5연승으로 1라운드를 마친 삼성화재는 단독 선두를 질주했습니다.



<인터뷰> 박철우(선수)



여자부에서는 기업은행이 인삼공사를 3대 1로 물리쳤습니다.



2세트에서 패한 뒤 자신의 플레이가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눈물까지 보인 알레시아는 이후 강한 투혼으로 22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