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병호 교사 변신 ‘장애 딛고 희망을’
입력 2012.11.21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직 소리만 듣고 치고 달리고 던져야 하는 시각장애인야구팀이 있습니다.



프로야구 정규리그 MVP 박병호가 시각장애인 야구팀의 일일 야구 교사로 나서 뜻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내 최초 시각 장애인 야구단인 실로암야구팀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녹취> "뒷다리가...그렇죠! 돌아야죠"



일일 타격코치로 왔지만 정작 새로운 경험을 한 건 박병호였습니다.



보는 대신 소리로 모든 것이 진행되는 시각장애인 야구의 특별함 때문입니다.



삐~소리가 나는 음성신호볼을 받아치고 소리가 울리는 1루를 찾아 힘껏 뜁니다.



홈런왕 박병호도 눈을 가리고 타석에 들어가 보지만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박병호 : "겨우 하나 쳤는데 야구 홈런보다 손맛이 더 좋아요...이분들 야구열정 대단합니다"



시각장애인들도 프로야구 최고스타와 함께 한 시간이 더없이 소중했습니다.



<인터뷰> 시각장애인 : "우리가 시각장애인이지만 마음만은 정상인 못지 않아요. 이런 기회 자주왔으면"



무명의 설움을 딛고 정상에 선 박병호와 누구보다 어렵고 힘든 도전에 나선 시각장애인 야구단의 만남은 서로에게 값진 추억을 남겼습니다.



<녹취> "파이팅"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박병호 교사 변신 ‘장애 딛고 희망을’
    • 입력 2012-11-21 22:12:20
    뉴스 9
<앵커 멘트>



오직 소리만 듣고 치고 달리고 던져야 하는 시각장애인야구팀이 있습니다.



프로야구 정규리그 MVP 박병호가 시각장애인 야구팀의 일일 야구 교사로 나서 뜻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국내 최초 시각 장애인 야구단인 실로암야구팀에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녹취> "뒷다리가...그렇죠! 돌아야죠"



일일 타격코치로 왔지만 정작 새로운 경험을 한 건 박병호였습니다.



보는 대신 소리로 모든 것이 진행되는 시각장애인 야구의 특별함 때문입니다.



삐~소리가 나는 음성신호볼을 받아치고 소리가 울리는 1루를 찾아 힘껏 뜁니다.



홈런왕 박병호도 눈을 가리고 타석에 들어가 보지만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박병호 : "겨우 하나 쳤는데 야구 홈런보다 손맛이 더 좋아요...이분들 야구열정 대단합니다"



시각장애인들도 프로야구 최고스타와 함께 한 시간이 더없이 소중했습니다.



<인터뷰> 시각장애인 : "우리가 시각장애인이지만 마음만은 정상인 못지 않아요. 이런 기회 자주왔으면"



무명의 설움을 딛고 정상에 선 박병호와 누구보다 어렵고 힘든 도전에 나선 시각장애인 야구단의 만남은 서로에게 값진 추억을 남겼습니다.



<녹취> "파이팅"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