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체급’ 석권 프로복서 카마초 피격 ‘위독’
입력 2012.11.22 (06:08) 국제
1980년대에 프로 복싱 3개 체급에서 세계 챔피언에 올라 이름을 떨쳤던 엑토르 카마초가 괴한의 총탄에 맞아 중태에 빠졌습니다.

AP통신은 카마초가 푸에르토리코 수도 산호세 외곽에서 주차된 차량에 앉아 있다 괴한들이 쏜 총에 얼굴을 맞았으며 위독한 상황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카마초는 1980년대 슈퍼 라이트급과 라이트급, 주니어 웰터급 등 3개 체급 챔피언을 지냈으며 통산 전적 79승3무6패에 무려 38차례 KO승을 따냈습니다.
  • ‘3체급’ 석권 프로복서 카마초 피격 ‘위독’
    • 입력 2012-11-22 06:08:06
    국제
1980년대에 프로 복싱 3개 체급에서 세계 챔피언에 올라 이름을 떨쳤던 엑토르 카마초가 괴한의 총탄에 맞아 중태에 빠졌습니다.

AP통신은 카마초가 푸에르토리코 수도 산호세 외곽에서 주차된 차량에 앉아 있다 괴한들이 쏜 총에 얼굴을 맞았으며 위독한 상황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카마초는 1980년대 슈퍼 라이트급과 라이트급, 주니어 웰터급 등 3개 체급 챔피언을 지냈으며 통산 전적 79승3무6패에 무려 38차례 KO승을 따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