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안 후보 오늘 만나 단일화 방식 담판
입력 2012.11.22 (07:5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오늘 만나 단일화 방식을 담판을 짓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양측간 협상 실무팀은 어제까지 합의 도출에 실패한 가운데 오늘 오전 협상을 재개합니다.

김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가 오늘 단일화 방식을 놓고 만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TV 토론에서 문 후보가 협상팀이 지지부진하다며 회동을 제안하자, 안 후보가 국민들이 답답해 한다며 같이 만나자고 화답한 것입니다.

그러나 단일화 협상 난항 책임에 대해선 현격한 시각차를 보였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 "(안 후보가)조금더 협상팀에 재량을 주시면 서로 주장이 다를 때에는 서로 양보해 나가면서 절충점을 찾아야 하는데..."

<녹취> 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 "(그것은)제가 알기로는 사실이 아닙니다. 저희들이 제안을 했고 (문 후보측이)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씀하셔서 협상이 계속 진행중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의 총사퇴를 놓고도 문 후보는 안 후보 측이 강조했다고 지적했고 안 후보는 특정인의 퇴진을 요구한 바 없다고 맞섰습니다.

두 후보측 단일화 협상 실무팀은 어제도 쟁점만 확인한 채 협상을 끝냈습니다.

문 후보 측은 야권 단일 후보로서의 '적합도'에서 '지지도'를 묻는 문항으로 수정 제안했고.

안 후보 측은 '가상대결'을 통해 지지율이 높은 후보를 야권 단일 후보로 뽑는 경쟁률 조사를 고수했습니다.

안 후보측은 또 공론조사 수정안을 제시했으나, 문 후보측은 시간상 불가능 하다고 반대했습니다.

양측 협상실무팀은 오늘 협상을 재개할 방침이지만, 입장차가 큰 상황이어서 타결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합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 문-안 후보 오늘 만나 단일화 방식 담판
    • 입력 2012-11-22 07:57:00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오늘 만나 단일화 방식을 담판을 짓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양측간 협상 실무팀은 어제까지 합의 도출에 실패한 가운데 오늘 오전 협상을 재개합니다.

김종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대선 후보가 오늘 단일화 방식을 놓고 만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TV 토론에서 문 후보가 협상팀이 지지부진하다며 회동을 제안하자, 안 후보가 국민들이 답답해 한다며 같이 만나자고 화답한 것입니다.

그러나 단일화 협상 난항 책임에 대해선 현격한 시각차를 보였습니다.

<녹취> 문재인(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 "(안 후보가)조금더 협상팀에 재량을 주시면 서로 주장이 다를 때에는 서로 양보해 나가면서 절충점을 찾아야 하는데..."

<녹취> 안철수(무소속 대선 후보) : "(그것은)제가 알기로는 사실이 아닙니다. 저희들이 제안을 했고 (문 후보측이)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말씀하셔서 협상이 계속 진행중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의 총사퇴를 놓고도 문 후보는 안 후보 측이 강조했다고 지적했고 안 후보는 특정인의 퇴진을 요구한 바 없다고 맞섰습니다.

두 후보측 단일화 협상 실무팀은 어제도 쟁점만 확인한 채 협상을 끝냈습니다.

문 후보 측은 야권 단일 후보로서의 '적합도'에서 '지지도'를 묻는 문항으로 수정 제안했고.

안 후보 측은 '가상대결'을 통해 지지율이 높은 후보를 야권 단일 후보로 뽑는 경쟁률 조사를 고수했습니다.

안 후보측은 또 공론조사 수정안을 제시했으나, 문 후보측은 시간상 불가능 하다고 반대했습니다.

양측 협상실무팀은 오늘 협상을 재개할 방침이지만, 입장차가 큰 상황이어서 타결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합니다.

KBS 뉴스 김종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