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증권사 채용 규모 작년의 절반 수준
입력 2012.11.22 (08:01) 수정 2012.11.22 (09:15) 경제
불황을 맞은 증권업계의 채용 규모가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습니다.

18개 주요 증권사의 올해 대졸공채 규모는 492명으로 지난해 894명의 55%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들어 대졸 신입사원 채용 규모가 늘어난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등 두 곳에 불과했습니다.

올해 대졸공채 인원이 아예 없는 증권사도 5곳에 달했습니다.

내년에 채용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힌 증권사도 SK증권과 동양증권 등 두 곳에 불과해 증권업계의 내년 채용 전망도 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올해 증권사 채용 규모 작년의 절반 수준
    • 입력 2012-11-22 08:01:05
    • 수정2012-11-22 09:15:58
    경제
불황을 맞은 증권업계의 채용 규모가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습니다.

18개 주요 증권사의 올해 대졸공채 규모는 492명으로 지난해 894명의 55%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들어 대졸 신입사원 채용 규모가 늘어난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등 두 곳에 불과했습니다.

올해 대졸공채 인원이 아예 없는 증권사도 5곳에 달했습니다.

내년에 채용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힌 증권사도 SK증권과 동양증권 등 두 곳에 불과해 증권업계의 내년 채용 전망도 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