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이젠 다관왕 ‘퍼펙트 우승 야망’
입력 2012.11.22 (09:20) 수정 2012.11.22 (09:28) 연합뉴스
올 시즌 프로축구 챔피언에 등극한 FC서울이 다관왕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정규리그 3경기를 남겨두고 계량, 비계량 부문에서 경쟁하는 타이틀이 있다.



서울은 일단 페어플레이상 2연패에 도전한다.



이 상은 반칙, 경고, 퇴장으로 부과된 벌점이 가장 적은 구단에 돌아가는 영예다.



22일 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서울은 전날 41라운드까지 반칙 557개, 경고 61개로 두 부문 모두 최소를 달렸다.



서울은 슬로건을 ‘무공해 축구’로 설정하고 과격하거나 불필요한 반칙을 줄이는 데 애를 썼다.



특히 최용수 서울 감독은 우승과 페어플레이상의 동시 석권을 ‘퍼펙트 우승’이라고 강조해왔다.



개인 타이틀의 주인공을 배출할 가능성도 크다.



프로축구연맹은 계량 부문에서 골을 가장 많이 넣은 선수와 어시스트를 가장 많이 올린 선수를 시상한다.



데얀은 올 시즌 30골을 쌓아 이동국(26골·전북 현대)을 4골 차로 제치고 득점왕에 다가섰다.



몰리나는 18도움을 올려 에닝요(13도움·전북)에게 6개 차로 앞서 이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다.



비계량 타이틀로는 최우수선수와 최우수감독 등을 노려볼 수 있다.



올 시즌 활약상이 가장 빛나는 선수로 데얀과 몰리나를 거론하는 이들이 많다.



데얀은 2003년 김도훈이 성남 유니폼을 입고 세운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인 28골을 경신하고 전인미답의 30골 고지에 올랐다.



몰리나는 공격포인트 35(17골·18도움)를 기록해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41점·2003년 김도훈)에 도전한다.



K리그에서 외국인 선수가 최우수선수로 선정된 사례는 2004년 나드손(수원), 2007년 따바레즈(포항) 등 두 차례가 있다.



최용수 감독은 화끈한 공격, 튼실한 수비, 페어플레이를 두루 보여주며 우승을 견인해 최우수감독 후보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힌다.



서울은 최근 경기인 41라운드까지 73골을 터뜨려 전북(81골)에 이어 득점 2위를 달리고 있다.



수비에서는 36골을 허용해 인천 유나이티드와 함께 최소를 두고 경쟁하고 있다.
  • 서울, 이젠 다관왕 ‘퍼펙트 우승 야망’
    • 입력 2012-11-22 09:20:08
    • 수정2012-11-22 09:28:50
    연합뉴스
올 시즌 프로축구 챔피언에 등극한 FC서울이 다관왕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정규리그 3경기를 남겨두고 계량, 비계량 부문에서 경쟁하는 타이틀이 있다.



서울은 일단 페어플레이상 2연패에 도전한다.



이 상은 반칙, 경고, 퇴장으로 부과된 벌점이 가장 적은 구단에 돌아가는 영예다.



22일 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서울은 전날 41라운드까지 반칙 557개, 경고 61개로 두 부문 모두 최소를 달렸다.



서울은 슬로건을 ‘무공해 축구’로 설정하고 과격하거나 불필요한 반칙을 줄이는 데 애를 썼다.



특히 최용수 서울 감독은 우승과 페어플레이상의 동시 석권을 ‘퍼펙트 우승’이라고 강조해왔다.



개인 타이틀의 주인공을 배출할 가능성도 크다.



프로축구연맹은 계량 부문에서 골을 가장 많이 넣은 선수와 어시스트를 가장 많이 올린 선수를 시상한다.



데얀은 올 시즌 30골을 쌓아 이동국(26골·전북 현대)을 4골 차로 제치고 득점왕에 다가섰다.



몰리나는 18도움을 올려 에닝요(13도움·전북)에게 6개 차로 앞서 이 부문 선두를 달리고 있다.



비계량 타이틀로는 최우수선수와 최우수감독 등을 노려볼 수 있다.



올 시즌 활약상이 가장 빛나는 선수로 데얀과 몰리나를 거론하는 이들이 많다.



데얀은 2003년 김도훈이 성남 유니폼을 입고 세운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인 28골을 경신하고 전인미답의 30골 고지에 올랐다.



몰리나는 공격포인트 35(17골·18도움)를 기록해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41점·2003년 김도훈)에 도전한다.



K리그에서 외국인 선수가 최우수선수로 선정된 사례는 2004년 나드손(수원), 2007년 따바레즈(포항) 등 두 차례가 있다.



최용수 감독은 화끈한 공격, 튼실한 수비, 페어플레이를 두루 보여주며 우승을 견인해 최우수감독 후보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힌다.



서울은 최근 경기인 41라운드까지 73골을 터뜨려 전북(81골)에 이어 득점 2위를 달리고 있다.



수비에서는 36골을 허용해 인천 유나이티드와 함께 최소를 두고 경쟁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