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민 체육활동 참여율 53%…“70% 목표”
입력 2012.11.22 (11:23) 수정 2012.11.22 (13:24) 사회
서울 시민 가운데 매주 1회,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비율이 53%로 절반 수준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시민 천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체육활동 참여율은 53%로 나타났다며 지난 2008년 45%에서 2010년 55%로 늘었지만, 지난해 다시 소폭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체육활동 참여율을 올리면 연간 의료비 절감효과가 높은 만큼 2020년까지 참여율을 70%로 끌어올리기 위해 운동시설과 제도 개선을 골자로 한 '2020 체육정책 마스터플랜'을 마련해 올 연말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내 사회복지시설 416곳에는 스포츠 치료를 담당하는 생활체육지도사 10명이 추가 배치되고, 자원봉사자 500명도 투입됩니다.

체육시설 이용에 쓸 수 있는 저소득층 스포츠 바우처도 현 7만원에서 오는 2014년 10만원까지 단계적으로 확대됩니다.

아울러 1인당 공공체육시설 면적을 현행보다 두배 이상 확대하고, 올림픽 주경기장 등 노후시설도 대폭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또 체지방을 줄이는 등 체력 증진율이 3% 이상인 시민들에게는 건강보험료를 인하해주는 '건강보험료 디스카운트 제도'를 정부에 건의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운동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스포츠 관람료를 가구당 연간 30만원 한도로 소득 공제해주는 방안도 정부와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 서울시민 체육활동 참여율 53%…“70% 목표”
    • 입력 2012-11-22 11:23:48
    • 수정2012-11-22 13:24:30
    사회
서울 시민 가운데 매주 1회,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비율이 53%로 절반 수준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시민 천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체육활동 참여율은 53%로 나타났다며 지난 2008년 45%에서 2010년 55%로 늘었지만, 지난해 다시 소폭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체육활동 참여율을 올리면 연간 의료비 절감효과가 높은 만큼 2020년까지 참여율을 70%로 끌어올리기 위해 운동시설과 제도 개선을 골자로 한 '2020 체육정책 마스터플랜'을 마련해 올 연말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내 사회복지시설 416곳에는 스포츠 치료를 담당하는 생활체육지도사 10명이 추가 배치되고, 자원봉사자 500명도 투입됩니다.

체육시설 이용에 쓸 수 있는 저소득층 스포츠 바우처도 현 7만원에서 오는 2014년 10만원까지 단계적으로 확대됩니다.

아울러 1인당 공공체육시설 면적을 현행보다 두배 이상 확대하고, 올림픽 주경기장 등 노후시설도 대폭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또 체지방을 줄이는 등 체력 증진율이 3% 이상인 시민들에게는 건강보험료를 인하해주는 '건강보험료 디스카운트 제도'를 정부에 건의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운동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스포츠 관람료를 가구당 연간 30만원 한도로 소득 공제해주는 방안도 정부와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