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분기 가계빚 937조 역대 최대…보험사 약관대출↑
입력 2012.11.22 (13:05) 수정 2012.11.23 (07:5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 가계 빚 규모가 937조 원을 넘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계 빚 증가세는 주춤하고 있지만 저신용자 등이 보험사 약관 대출 등에 몰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이 집계한 지난 3분기에 가계대출과 카드사 등의 외상 판매를 합친 전체 가계부채, 즉 가계신용 잔액은 937조 5천억원.

석달 전보다 13조 6천억 원 늘어난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5.6%가 늘어난 것으로 지난해 3분기 이후 증가율은 조금씩 둔화되는 추세입니다.

가계 신용 가운데 가계 대출의 규모는 882조 4천억 원으로, 지난 2분기보다 12조 천억 원 늘었습니다.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이 주택담보 대출을 중심으로 소폭 늘어 1조4천억 원이 증가했고, 2금융권 대출도 늘었지만 지난 분기보다는 증가폭이 줄었습니다.

반면 보험사 약관 대출 등이 늘면서 기타 금융기관의 대출은 9조4천억 원이 증가했습니다.

이는 최근 경기 침체로 저소득층의 대출이 늘면서 은행에서 돈을 빌릴 수 없는 저소득, 저신용자들이 보험사 약관 대출 등에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카드사와 할부금융사의 외상 판매를 나타내는 판매 신용은 3분기 55조 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판매 신용은 지난 2분기 천억 원이 감소했었지만 휴가철과 추석 등의 영향으로 3분기 들어서는 1조 5천억 원 증가했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 3분기 가계빚 937조 역대 최대…보험사 약관대출↑
    • 입력 2012-11-22 13:05:36
    • 수정2012-11-23 07:52:18
    뉴스 12
<앵커 멘트>

우리나라 가계 빚 규모가 937조 원을 넘어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가계 빚 증가세는 주춤하고 있지만 저신용자 등이 보험사 약관 대출 등에 몰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호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이 집계한 지난 3분기에 가계대출과 카드사 등의 외상 판매를 합친 전체 가계부채, 즉 가계신용 잔액은 937조 5천억원.

석달 전보다 13조 6천억 원 늘어난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5.6%가 늘어난 것으로 지난해 3분기 이후 증가율은 조금씩 둔화되는 추세입니다.

가계 신용 가운데 가계 대출의 규모는 882조 4천억 원으로, 지난 2분기보다 12조 천억 원 늘었습니다.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이 주택담보 대출을 중심으로 소폭 늘어 1조4천억 원이 증가했고, 2금융권 대출도 늘었지만 지난 분기보다는 증가폭이 줄었습니다.

반면 보험사 약관 대출 등이 늘면서 기타 금융기관의 대출은 9조4천억 원이 증가했습니다.

이는 최근 경기 침체로 저소득층의 대출이 늘면서 은행에서 돈을 빌릴 수 없는 저소득, 저신용자들이 보험사 약관 대출 등에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카드사와 할부금융사의 외상 판매를 나타내는 판매 신용은 3분기 55조 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판매 신용은 지난 2분기 천억 원이 감소했었지만 휴가철과 추석 등의 영향으로 3분기 들어서는 1조 5천억 원 증가했습니다.

KBS 뉴스 이호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