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 위기 속 샹젤리제 점등…찬·반 팽팽
입력 2012.11.22 (13:2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랑스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가 어젯밤 점등식과 함께 화려한 불빛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경제 위기에 큰 비용을 감당하며 불을 밝혀야 하는지 찬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프랑스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가 화려한 불빛 물결을 자랑하기 시작했습니다.

가로수 2백 그루에 설치된 백5십만 개 전등이 어젯밤부터 일제히 불을 밝힌 것입니다.

2.5km 길이의 연말 점등은 내년 1월 10일까지 파리의 밤 하늘을 장식하게 됩니다.

<인터뷰> 스테파니(대학생) : "점등하는 것 처음으로 봤는데 예쁘고 놀랍네요."

에너지 절약을 위해 새로 개발된 LED 조명이 사용돼 2년 전보다 전력 사용량이 20% 낮아지게 됩니다.

전기 소비는 크게 줄였지만 샹젤리제의 연말 조명에는 해마다 적지 않은 비용이 들어가고 있습니다.

설치와 유지, 전기료 등으로 백만 유로, 12억 가까운 비용이 들고 이 가운데 22만 유로는 파리시가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경제 위기 속에 점등을 해야 하는지 찬.반 양론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한 언론사가 진행중인 인터넷 여론 조사의 중간 결과로는 찬성이 50%를 겨우 넘고 있습니다.

또 연말 점등이 주변 상가의 매출 증대로 이어질지도 아직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인터뷰> 샹젤리제 주변 상점 상인 : "손님들이 차 4종류가 든 세트를 예전에는 사갔는데 지금은 차 1종류만 사가고 있습니다."

침체된 경제가 되살아날지 의문이지만 유럽은 환하게 밝아진 밤거리 속에 또 한해를 마감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 경제 위기 속 샹젤리제 점등…찬·반 팽팽
    • 입력 2012-11-22 13:28:59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프랑스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가 어젯밤 점등식과 함께 화려한 불빛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경제 위기에 큰 비용을 감당하며 불을 밝혀야 하는지 찬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파리 김성모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프랑스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가 화려한 불빛 물결을 자랑하기 시작했습니다.

가로수 2백 그루에 설치된 백5십만 개 전등이 어젯밤부터 일제히 불을 밝힌 것입니다.

2.5km 길이의 연말 점등은 내년 1월 10일까지 파리의 밤 하늘을 장식하게 됩니다.

<인터뷰> 스테파니(대학생) : "점등하는 것 처음으로 봤는데 예쁘고 놀랍네요."

에너지 절약을 위해 새로 개발된 LED 조명이 사용돼 2년 전보다 전력 사용량이 20% 낮아지게 됩니다.

전기 소비는 크게 줄였지만 샹젤리제의 연말 조명에는 해마다 적지 않은 비용이 들어가고 있습니다.

설치와 유지, 전기료 등으로 백만 유로, 12억 가까운 비용이 들고 이 가운데 22만 유로는 파리시가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경제 위기 속에 점등을 해야 하는지 찬.반 양론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한 언론사가 진행중인 인터넷 여론 조사의 중간 결과로는 찬성이 50%를 겨우 넘고 있습니다.

또 연말 점등이 주변 상가의 매출 증대로 이어질지도 아직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인터뷰> 샹젤리제 주변 상점 상인 : "손님들이 차 4종류가 든 세트를 예전에는 사갔는데 지금은 차 1종류만 사가고 있습니다."

침체된 경제가 되살아날지 의문이지만 유럽은 환하게 밝아진 밤거리 속에 또 한해를 마감하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김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