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드뉴스] 죽음의 접경지 ‘소노라’ 사막
입력 2012.11.22 (13:2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으로 밀입국하려는 멕시코인들을 막기 위해 접경지인 '소노라'사막에 장벽까지 만들어졌지만 밀입국 행렬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미국과 멕시코 접경지인 '소노라'사막은 죽음의 사막으로 불립니다.

멕시코인 밀입국을 막기 위해 6년 전부터 장벽이 들어서고 있지만 곳곳에 허술한 틈을 타 밀입국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밀입국 브로커들이 장벽 근처에서 망을 보고 있는데 밀입국자 한 명당 1000유로를 받습니다.

<인터뷰> : "저 사람들이 감시하고 있는 브로커들입니다."

'소노라' 사막은 일교차가 섭씨 40도 이상 나고, 독사도 우글거려 밀입국자들은 목숨을 걸고 국경을 넘습니다.

<인터뷰> 밀입국 시도자 : "사막에서 4일을 걸었어요"

밀입국을 시도하다 잡혀온 이 남성은 미국에서 24년을 불법이민자로 살다가 최근에 가족을 남겨두고 추방됐습니다.

<인터뷰> 추방된 멕시코인(익명) : "가족들과 떨어지게 됐어요."

아무 장비도 없이 수백 마일을 걸어서 밀입국하려다 숨진 사람들이 사막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월드뉴스] 죽음의 접경지 ‘소노라’ 사막
    • 입력 2012-11-22 13:29:01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미국으로 밀입국하려는 멕시코인들을 막기 위해 접경지인 '소노라'사막에 장벽까지 만들어졌지만 밀입국 행렬은 이어지고 있습니다.

<리포트>

미국과 멕시코 접경지인 '소노라'사막은 죽음의 사막으로 불립니다.

멕시코인 밀입국을 막기 위해 6년 전부터 장벽이 들어서고 있지만 곳곳에 허술한 틈을 타 밀입국 행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밀입국 브로커들이 장벽 근처에서 망을 보고 있는데 밀입국자 한 명당 1000유로를 받습니다.

<인터뷰> : "저 사람들이 감시하고 있는 브로커들입니다."

'소노라' 사막은 일교차가 섭씨 40도 이상 나고, 독사도 우글거려 밀입국자들은 목숨을 걸고 국경을 넘습니다.

<인터뷰> 밀입국 시도자 : "사막에서 4일을 걸었어요"

밀입국을 시도하다 잡혀온 이 남성은 미국에서 24년을 불법이민자로 살다가 최근에 가족을 남겨두고 추방됐습니다.

<인터뷰> 추방된 멕시코인(익명) : "가족들과 떨어지게 됐어요."

아무 장비도 없이 수백 마일을 걸어서 밀입국하려다 숨진 사람들이 사막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