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습부진학생 31%, 방과후 보호자 없어”
입력 2012.11.22 (15:13) 사회
학습부진 학생 3명중 1명은 방과후에 별다른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어 돌봄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육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학습부진 학생 돌봄 네트워크 운영 모델 연구' 보고서에서 초등학교와 중학교 학습부진학생 1024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방과후 시간을 보내는 장소로 40.3%가 집이라고 했고, 25.2%는 학원을 꼽았습니다.

또,놀이터나 친구집이 12.3%, PC방과 만화방이 4.8%로 지역사회의 공부방 3.6%보다 더 많았습니다.

방과후 학생의 보호자에 대해서는 31.3%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학년이 올라갈 수록 보호자 없이 놀이터나 PC방 등에서 시간을 보내는 비율이 더 높아지는것으로 나타났다며, 초등학교 저학년 뿐아니라 고학년과 중학생을 위해서도 다양한 돌봄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학습부진학생 31%, 방과후 보호자 없어”
    • 입력 2012-11-22 15:13:15
    사회
학습부진 학생 3명중 1명은 방과후에 별다른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어 돌봄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육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학습부진 학생 돌봄 네트워크 운영 모델 연구' 보고서에서 초등학교와 중학교 학습부진학생 1024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 방과후 시간을 보내는 장소로 40.3%가 집이라고 했고, 25.2%는 학원을 꼽았습니다.

또,놀이터나 친구집이 12.3%, PC방과 만화방이 4.8%로 지역사회의 공부방 3.6%보다 더 많았습니다.

방과후 학생의 보호자에 대해서는 31.3%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학년이 올라갈 수록 보호자 없이 놀이터나 PC방 등에서 시간을 보내는 비율이 더 높아지는것으로 나타났다며, 초등학교 저학년 뿐아니라 고학년과 중학생을 위해서도 다양한 돌봄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