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연대, “국정원이 민간인 사찰”
입력 2012.11.22 (16:09) 수정 2012.11.22 (17:11) 사회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인 '평화와 참여로 가는 인천연대'는 국가정보원이 민간인을 사찰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

인천연대는 오늘 오후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정보원이 국가보안법 위반혐의 수사를 핑계로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2백명이 넘는 민간인들의 통장거래내역과 주민번호와 같은 개인정보를 시중 은행을 통해 사찰했다고 주장하며 이에대한 공개와 국가정보원장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국가정보원은 이에대해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영장을 토대로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일부 사람들의 계좌를 조회하는 과정에서 이들의 통장에 나타난 입·출금자들의 인적사항을 확인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인천연대, “국정원이 민간인 사찰”
    • 입력 2012-11-22 16:09:48
    • 수정2012-11-22 17:11:20
    사회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인 '평화와 참여로 가는 인천연대'는 국가정보원이 민간인을 사찰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

인천연대는 오늘 오후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가정보원이 국가보안법 위반혐의 수사를 핑계로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2백명이 넘는 민간인들의 통장거래내역과 주민번호와 같은 개인정보를 시중 은행을 통해 사찰했다고 주장하며 이에대한 공개와 국가정보원장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국가정보원은 이에대해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영장을 토대로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일부 사람들의 계좌를 조회하는 과정에서 이들의 통장에 나타난 입·출금자들의 인적사항을 확인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