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채업자에게 고리 챙긴 경찰관 징계
입력 2012.11.22 (19:40) 사회
사채업자에게 돈을 빌려주고, 고리 이자를 챙긴 경찰관들이 징계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경기지방경찰청은 경기도 파출소 소속 최모 경위와 김모 경사 등 2명을 비위 혐의로 적발해 지난 9월 징계 조치했습니다.

최 경위는 지난 2009년 8월부터 올해 초까지 사채업자 변모 씨에게 6천여 만 원을 빌려주고, 연 60%의 이자를 챙긴 혐의를, 김 경사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3천여만 원을 빌려주고 49%의 이자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최 경위와 김 경사를 각각 파면과 정직 처분했습니다.
  • 사채업자에게 고리 챙긴 경찰관 징계
    • 입력 2012-11-22 19:40:09
    사회
사채업자에게 돈을 빌려주고, 고리 이자를 챙긴 경찰관들이 징계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경기지방경찰청은 경기도 파출소 소속 최모 경위와 김모 경사 등 2명을 비위 혐의로 적발해 지난 9월 징계 조치했습니다.

최 경위는 지난 2009년 8월부터 올해 초까지 사채업자 변모 씨에게 6천여 만 원을 빌려주고, 연 60%의 이자를 챙긴 혐의를, 김 경사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3천여만 원을 빌려주고 49%의 이자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최 경위와 김 경사를 각각 파면과 정직 처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