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창진, AFC ‘올해의 유망주상’ 후보
입력 2012.11.22 (21:01) 연합뉴스
201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19세 이하(U-19) 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을 8년 만에 우승으로 이끈 문창진(19·포항)이 AFC가 주는 '올해의 유망주상' 후보에 올랐다.

문창진은 22일 AFC가 홈페이지에 공고한 'AFC 어워드 2012' 후보 명단에서 무한나드 압둘라힘 카라르(이라크), 스기모토 다로(일본)와 함께 '남자 유망주상' 후보로 선정됐다.

문창진은 지난 17일 끝난 AFC U-19 선수권대회에서 4경기 연속골(4골)을 터뜨려 한국이 우승하는 데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조별리그 3차전 중국전(1-0 승)의 결승골부터 이란과의 8강전(4-1 승) 선제골, 우즈베키스탄과 준결승전(3-1 승)에서는 다시 결승골을 넣었다.

이어 이라크와의 결승전에서는 0-1로 뒤지던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인 동점골까지 기록, 한국이 승부차기 끝에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한국 청소년축구의 새로운 스타로 떠오른 문창진은 이천수(2002년), 박주영(2004년), 기성용(2009년) 등 선배들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역대 네 번째 남자 유망주상 수상을 노린다.

올해 시상식에서 한국은 문창진 외에 남자대표팀상, 선수상, 감독상, 여자 부심상, 클럽상, 협회상 등 총 7개 부문에 후보를 배출했다.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한 울산 현대가 올해의 클럽상과 올해의 선수상(이근호), 올해의 감독상(김호곤 감독) 등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런던올림픽 남자 축구대표팀은 남자대표팀상, 이 팀을 이끈 홍명보 감독은 김호곤 감독과 함께 감독상 후보에 포함됐다.

또 김경민 심판은 올해의 여자 부심 후보가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일본, 이란, 카타르축구협회와 올해의 협회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AFC는 29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 문창진, AFC ‘올해의 유망주상’ 후보
    • 입력 2012-11-22 21:01:31
    연합뉴스
201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19세 이하(U-19) 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을 8년 만에 우승으로 이끈 문창진(19·포항)이 AFC가 주는 '올해의 유망주상' 후보에 올랐다.

문창진은 22일 AFC가 홈페이지에 공고한 'AFC 어워드 2012' 후보 명단에서 무한나드 압둘라힘 카라르(이라크), 스기모토 다로(일본)와 함께 '남자 유망주상' 후보로 선정됐다.

문창진은 지난 17일 끝난 AFC U-19 선수권대회에서 4경기 연속골(4골)을 터뜨려 한국이 우승하는 데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조별리그 3차전 중국전(1-0 승)의 결승골부터 이란과의 8강전(4-1 승) 선제골, 우즈베키스탄과 준결승전(3-1 승)에서는 다시 결승골을 넣었다.

이어 이라크와의 결승전에서는 0-1로 뒤지던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인 동점골까지 기록, 한국이 승부차기 끝에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한국 청소년축구의 새로운 스타로 떠오른 문창진은 이천수(2002년), 박주영(2004년), 기성용(2009년) 등 선배들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역대 네 번째 남자 유망주상 수상을 노린다.

올해 시상식에서 한국은 문창진 외에 남자대표팀상, 선수상, 감독상, 여자 부심상, 클럽상, 협회상 등 총 7개 부문에 후보를 배출했다.

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한 울산 현대가 올해의 클럽상과 올해의 선수상(이근호), 올해의 감독상(김호곤 감독) 등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런던올림픽 남자 축구대표팀은 남자대표팀상, 이 팀을 이끈 홍명보 감독은 김호곤 감독과 함께 감독상 후보에 포함됐다.

또 김경민 심판은 올해의 여자 부심 후보가 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일본, 이란, 카타르축구협회와 올해의 협회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AFC는 29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