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난감, 10년 만에 아날로그가 디지털 추월
입력 2012.11.25 (10:40) 경제
전통적인 장난감 '블록완구'가 10년 만에 전자완구 매출을 앞지르는 역전 현상이 벌어졌습니다.

롯데마트는 지난 2000년부터 최근까지 완구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02년 이후 처음으로 올해 레고 등 '블록완구' 판매 비중이 닌텐도 등의 비디오 게임을 앞질렀다고 밝혔습니다.

롯데마트가 올 들어 지난 22일까지 장난감 매출에서 두 제품군만 합쳐 비중을 계산한 결과, 블록완구는 전체의 63.8%로 36.2%인 비디오 게임보다 크게 높았습니다.

지난해만 해도 블록 완구는 40.9%, 비디오 게임 59.1%로 비디오 게임이 더 많이 팔렸습니다.

마트측은 최근 스마트폰을 이용한 게임이 인기를 끌며 휴대용 비디오 게임 수요가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반면 블록완구는 지속적으로 수요가 늘어 최근 2년 사이 4배 이상 매출이 증가했습니다.
  • 장난감, 10년 만에 아날로그가 디지털 추월
    • 입력 2012-11-25 10:40:39
    경제
전통적인 장난감 '블록완구'가 10년 만에 전자완구 매출을 앞지르는 역전 현상이 벌어졌습니다.

롯데마트는 지난 2000년부터 최근까지 완구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02년 이후 처음으로 올해 레고 등 '블록완구' 판매 비중이 닌텐도 등의 비디오 게임을 앞질렀다고 밝혔습니다.

롯데마트가 올 들어 지난 22일까지 장난감 매출에서 두 제품군만 합쳐 비중을 계산한 결과, 블록완구는 전체의 63.8%로 36.2%인 비디오 게임보다 크게 높았습니다.

지난해만 해도 블록 완구는 40.9%, 비디오 게임 59.1%로 비디오 게임이 더 많이 팔렸습니다.

마트측은 최근 스마트폰을 이용한 게임이 인기를 끌며 휴대용 비디오 게임 수요가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반면 블록완구는 지속적으로 수요가 늘어 최근 2년 사이 4배 이상 매출이 증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