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맞춤형’ 남·북극 정책 추진
입력 2012.11.25 (13:25) 경제
정부가 북극에서 자원개발과 신사업 발굴에 나서고 남극에서는 순수 과학 연구에 매진하는 '맞춤형' 극지정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국토해양부는 극지정책 25주년을 맞아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극지정책 선진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북극정책 마스터플랜을 마련해 북극 관련 과학연구를 강화하고 해운·조선·수산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극항로 개척, 해양플랜트·조선산업 육성, 자원개발 참여 등 새로운 사업 모델을 적극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남극에서는 오는 2014년 6월까지 장보고 기지를 차질 없이 건설하고 지구온난화 연구와 극한지 건설공학, 로봇 등 응용연구를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극지정책을 논의하는 범정부 상설위원회를 수립하고 극지 전담 조직도 보강하는 한편 국제사회에서 협력기반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 정부, ‘맞춤형’ 남·북극 정책 추진
    • 입력 2012-11-25 13:25:56
    경제
정부가 북극에서 자원개발과 신사업 발굴에 나서고 남극에서는 순수 과학 연구에 매진하는 '맞춤형' 극지정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국토해양부는 극지정책 25주년을 맞아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극지정책 선진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북극정책 마스터플랜을 마련해 북극 관련 과학연구를 강화하고 해운·조선·수산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극항로 개척, 해양플랜트·조선산업 육성, 자원개발 참여 등 새로운 사업 모델을 적극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남극에서는 오는 2014년 6월까지 장보고 기지를 차질 없이 건설하고 지구온난화 연구와 극한지 건설공학, 로봇 등 응용연구를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극지정책을 논의하는 범정부 상설위원회를 수립하고 극지 전담 조직도 보강하는 한편 국제사회에서 협력기반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