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저명 교수, 아르헨티나서 마약밀수죄로 옥살이
입력 2012.11.25 (13:27) 국제
미국의 한 저명한 물리학 교수가 마약 밀수 혐의로 아르헨티나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아르헨티나 법원은 미국에 코카인을 밀반입하려고 한 혐의로 기소된 노스캐롤라이나대 폴 프램튼 교수에게 4년 8개월의 금고형을 선고했다고 미국 ABC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영국 옥스퍼드대 출신으로 물리학과 천문학 교수였던 프림튼은 아르헨티나 공항에서 코카인 약 1.8킬로그램이 든 여행 가방을 갖고 있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프램튼 교수는 한 여자 모델을 만나러 볼리비아에 갔다가 만나지 못하고 그 과정에서 여행가방을 맡게 됐다며 결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 美 저명 교수, 아르헨티나서 마약밀수죄로 옥살이
    • 입력 2012-11-25 13:27:46
    국제
미국의 한 저명한 물리학 교수가 마약 밀수 혐의로 아르헨티나에서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아르헨티나 법원은 미국에 코카인을 밀반입하려고 한 혐의로 기소된 노스캐롤라이나대 폴 프램튼 교수에게 4년 8개월의 금고형을 선고했다고 미국 ABC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영국 옥스퍼드대 출신으로 물리학과 천문학 교수였던 프림튼은 아르헨티나 공항에서 코카인 약 1.8킬로그램이 든 여행 가방을 갖고 있다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프램튼 교수는 한 여자 모델을 만나러 볼리비아에 갔다가 만나지 못하고 그 과정에서 여행가방을 맡게 됐다며 결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