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정희 “정권교체 헌신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
입력 2012.11.25 (13:44) 포토뉴스
이정희 “정권교체 헌신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정희 “정권교체 헌신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정희 “정권교체 헌신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정희 “정권교체 헌신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정희, 후보등록 ‘3번’ 배정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정희, 출마 기자간담회 참석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이상규 의원 등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 이정희 “정권교체 헌신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
    • 입력 2012-11-25 13:44:03
    포토뉴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출마 기자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야권 연대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정권교체를 위해 헌신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국민 여러분께 지키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