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방산업체, 재정절벽 우려에 현금 쟁여놔”
입력 2012.11.27 (06:10) 수정 2012.11.27 (16:30) 국제
보잉, 록히드마틴 등 미국의 방산업체들이 '재정 절벽' 협상 실패로 국방비 예산이 대폭 자동 삭감될 것에 대비해 현금 보유를 늘리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미국 국방부 5대 계약업체의 평균 현금 보유액은 10월30일 현재 41억 3천만 달러로, 2010년 같은 시점보다 71%나 늘었습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500지수 기업의 같은 기간 현금 보유 증가율인 17%를 크게 웃도는 수칩니다.
  • “美 방산업체, 재정절벽 우려에 현금 쟁여놔”
    • 입력 2012-11-27 06:10:51
    • 수정2012-11-27 16:30:27
    국제
보잉, 록히드마틴 등 미국의 방산업체들이 '재정 절벽' 협상 실패로 국방비 예산이 대폭 자동 삭감될 것에 대비해 현금 보유를 늘리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미국 국방부 5대 계약업체의 평균 현금 보유액은 10월30일 현재 41억 3천만 달러로, 2010년 같은 시점보다 71%나 늘었습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 500지수 기업의 같은 기간 현금 보유 증가율인 17%를 크게 웃도는 수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