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 북부·철원 한파주의보…중북부 비·눈
입력 2012.11.27 (07:1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 아침 출근길, 두툼한 외투로 추위대비 철저히 하셔야겠습니다.

기온이 뚝 떨어졌는데요.

현재 대관령에서는 기온이 영하 8도 안팎까지 떨어진 가운데 서울에서는 영하 2.2도의 기온을 보이면서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해가 뜨기 전까지는 기온이 계속 내려갈 가능성이 있습니다.

현재 호남 서해안에는 눈이 날리는 가운데 대체로 맑은 하늘이 드러나 있습니다.

고기압의 영향을 받고 있는데요.

하지만, 중부지방에서는 점차 가장자리에 들면서 오후부터 구름의 양이 많아지겠고 특히 오후에 비교적 따뜻한 남서풍이 불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저녁부터는 서울을 비롯한 중북부지방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낮 최고기온은 한편, 나로호 발사의 카운트다운이 다시 시작됐습니다.

발사가 이뤄지는 전남 고흥에서는 발사 당일 구름이 많이 껴 흐릴 것으로 전망되지만 두께가 얇은 층 구름이 끼겠고 전자장비에 손상을 줄 낙뢰 가능성은 적겠습니다.

기상정보였습니다.
  • 경기 북부·철원 한파주의보…중북부 비·눈
    • 입력 2012-11-27 07:12:12
    뉴스광장 1부
오늘 아침 출근길, 두툼한 외투로 추위대비 철저히 하셔야겠습니다.

기온이 뚝 떨어졌는데요.

현재 대관령에서는 기온이 영하 8도 안팎까지 떨어진 가운데 서울에서는 영하 2.2도의 기온을 보이면서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해가 뜨기 전까지는 기온이 계속 내려갈 가능성이 있습니다.

현재 호남 서해안에는 눈이 날리는 가운데 대체로 맑은 하늘이 드러나 있습니다.

고기압의 영향을 받고 있는데요.

하지만, 중부지방에서는 점차 가장자리에 들면서 오후부터 구름의 양이 많아지겠고 특히 오후에 비교적 따뜻한 남서풍이 불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저녁부터는 서울을 비롯한 중북부지방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낮 최고기온은 한편, 나로호 발사의 카운트다운이 다시 시작됐습니다.

발사가 이뤄지는 전남 고흥에서는 발사 당일 구름이 많이 껴 흐릴 것으로 전망되지만 두께가 얇은 층 구름이 끼겠고 전자장비에 손상을 줄 낙뢰 가능성은 적겠습니다.

기상정보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