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0년 역사 ‘홍익문고’ 존치 가능성 커졌다
입력 2012.11.27 (08:08) 수정 2012.11.27 (16:19) 연합뉴스
서울 서대문구가 재개발을 반대하는 지역 주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반세기의 역사를 간직한 신촌 홍익문고를 그대로 남겨두기로 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제 열린 정책회의 결과 홍익문고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고려해 신촌 도시환경정비구역에서 홍익문고를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구청의 공식입장 표명은 홍익문고가 재개발로 퇴출 위기에 놓였다는 소식이 알려져 사회적 논란이 일어난지 딱 열흘 만이다.

서대문구청에서 홍익문고 존치를 담은 변경안을 서울시에 상정하면 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된다. 구청의 의견이 그대로 인정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서울시에서도 변경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보인다.

문 구청장은 "구의회에서 신촌 도시환경정비구역 안이 기존 안대로 통과됐다는 소식을 듣고 구청의 입장을 빨리 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홍익문고를 존치하는 쪽으로 계획을 수정해 서울시에 상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개발 구역으로 함께 묶인 다른 사업자가 증여로 지분을 분할해 홍익문고가 수용 위기에 처했다는 문고 측 주장을 검토한 결과 타당하다고 판단해 존치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홍익문고 측의 반대에도 정비구역에 서점이 포함된 이유에 대해 "홍익문고가 정비구역에 포함됐다는 것을 알았지만 인근 토지 소유자들과 합의를 통해 원만하게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홍익문고 측에서 수차례 구청에 재개발 반대 의견을 피력했음에도 구청 내 소통의 문제로 사전에 충분히 인지하지 못해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서대문구청은 지난 5월 홍익문고 건물 일대 부지에 최대 100m 높이의 대형 상업시설이 들어서는 내용의 신촌 도시환경정비구역 지정 계획안을 발표하고 지난달 24일부터 한 달간 공람을 진행해왔다.

홍익문고 측은 이에 대해 주민과 대학생을 상대로 홍익문고 존치를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지역 주민들도 자발적으로 '홍익문고 지키기 주민모임'을 결성해 재개발을 반대해왔다.
  • 50년 역사 ‘홍익문고’ 존치 가능성 커졌다
    • 입력 2012-11-27 08:08:36
    • 수정2012-11-27 16:19:20
    연합뉴스
서울 서대문구가 재개발을 반대하는 지역 주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반세기의 역사를 간직한 신촌 홍익문고를 그대로 남겨두기로 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제 열린 정책회의 결과 홍익문고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고려해 신촌 도시환경정비구역에서 홍익문고를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구청의 공식입장 표명은 홍익문고가 재개발로 퇴출 위기에 놓였다는 소식이 알려져 사회적 논란이 일어난지 딱 열흘 만이다.

서대문구청에서 홍익문고 존치를 담은 변경안을 서울시에 상정하면 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최종 결정을 내리게 된다. 구청의 의견이 그대로 인정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서울시에서도 변경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매우 큰 것으로 보인다.

문 구청장은 "구의회에서 신촌 도시환경정비구역 안이 기존 안대로 통과됐다는 소식을 듣고 구청의 입장을 빨리 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홍익문고를 존치하는 쪽으로 계획을 수정해 서울시에 상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개발 구역으로 함께 묶인 다른 사업자가 증여로 지분을 분할해 홍익문고가 수용 위기에 처했다는 문고 측 주장을 검토한 결과 타당하다고 판단해 존치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홍익문고 측의 반대에도 정비구역에 서점이 포함된 이유에 대해 "홍익문고가 정비구역에 포함됐다는 것을 알았지만 인근 토지 소유자들과 합의를 통해 원만하게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홍익문고 측에서 수차례 구청에 재개발 반대 의견을 피력했음에도 구청 내 소통의 문제로 사전에 충분히 인지하지 못해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서대문구청은 지난 5월 홍익문고 건물 일대 부지에 최대 100m 높이의 대형 상업시설이 들어서는 내용의 신촌 도시환경정비구역 지정 계획안을 발표하고 지난달 24일부터 한 달간 공람을 진행해왔다.

홍익문고 측은 이에 대해 주민과 대학생을 상대로 홍익문고 존치를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지역 주민들도 자발적으로 '홍익문고 지키기 주민모임'을 결성해 재개발을 반대해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