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성호, 신인과 트레이드 ‘롯데 이적’
입력 2012.11.27 (09:00) 수정 2012.11.27 (09:05) 연합뉴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베테랑 좌타자 장성호(35)와 롯데 자이언츠의 신인 투수 송창현(23)이 유니폼을 바꿔 입는다.



한화와 롯데 구단은 내야수 장성호와 투수 송창현을 맞트레이드하기로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양 구단은 송창현이 신인 선수이므로 야구 규약에 따라 내년 2월1일자로 선수 등록하기로 했다.



이번 트레이드는 마운드 보강이 절실한 한화와 홍성흔(두산), 김주찬(KIA)이 팀을 떠나며 생긴 타선의 공백을 메우려는 롯데의 이해가 맞물려 이뤄졌다.



1996년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해 2010년부터 한화에서 뛴 장성호는 프로 무대에서 17시즌 동안 통산 타율 0.297에 2천7안타, 216홈런, 1천 타점을 기록했다.



한화 유니폼을 입는 송창현은 야탑고-제주국제대 출신으로 2013시즌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에서 롯데에 지명된 좌완 투수다.



야탑고-제주국제대 출신으로 184㎝ 95㎏의 체격 조건을 갖췄다.
  • 장성호, 신인과 트레이드 ‘롯데 이적’
    • 입력 2012-11-27 09:00:17
    • 수정2012-11-27 09:05:25
    연합뉴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베테랑 좌타자 장성호(35)와 롯데 자이언츠의 신인 투수 송창현(23)이 유니폼을 바꿔 입는다.



한화와 롯데 구단은 내야수 장성호와 투수 송창현을 맞트레이드하기로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양 구단은 송창현이 신인 선수이므로 야구 규약에 따라 내년 2월1일자로 선수 등록하기로 했다.



이번 트레이드는 마운드 보강이 절실한 한화와 홍성흔(두산), 김주찬(KIA)이 팀을 떠나며 생긴 타선의 공백을 메우려는 롯데의 이해가 맞물려 이뤄졌다.



1996년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해 2010년부터 한화에서 뛴 장성호는 프로 무대에서 17시즌 동안 통산 타율 0.297에 2천7안타, 216홈런, 1천 타점을 기록했다.



한화 유니폼을 입는 송창현은 야탑고-제주국제대 출신으로 2013시즌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에서 롯데에 지명된 좌완 투수다.



야탑고-제주국제대 출신으로 184㎝ 95㎏의 체격 조건을 갖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