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동차 시동 걸기 전 고양이 없나 확인하세요”
입력 2012.11.27 (09:10) 수정 2012.11.27 (20:2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날씨가 추워지면서 집없이 떠돌아다니는 길고양이들이 차량에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추위를 피하려고 자동차 엔진룸으로 들어가기 때문인데요.

각별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배선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승용차의 앞 덮개를 열자, 놀란 고양이 한 마리가 엔진룸 안쪽으로 숨어 들어갑니다.

<녹취> "고양이 한번 봐보세요. 어디로 갔는가?"

또 다른 자동차...

차량에서 고양이를 꺼내기 위해 아예 자동차 분해에 나섰습니다.

<녹취> "꼈어? 꼈어."

고양이들이 추위를 피하려고 차량 엔진룸에 파고든 것입니다.

<인터뷰> 김성휘(부산광역시 망미동) : “출근길에 시동을 거는데 차 안에서 고양이 소리가 나기에 차 안을 살펴보니 없었고, 자세히 들어보니 보닛 안에서“

특히 시동이 꺼진 직후 엔진룸에 열기가 있을 때 차량으로 파고드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박소연(동물사랑실천협회 대표) : “고양이는 굉장히 따뜻한 것을 좋아하는 동물이거든요. 주로 어린 고양이들이 그 비좁은 틈을 타고서 들어가게 되죠."

실제 자동차 아래에는 고양이가 충분히 드나들 수 있는 공간이 나옵니다.

고양이 세 마리까지 들어갈 수 있습니다.

실제 고양이가 차량에 낀 채 운행하다 차량 고장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인터뷰> 김용(차량정비업체 대표) : “라디에이터와 팬모터에 끼어있는 상태였고요. 동물이 죽어서 라디에이터가 터진 상태고..그대로 운행한다고 하면 사고와 직결될 수가 있죠. 바로”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출발하기 전에 보닛을 두드리거나.

문을 세게 닫아 고양이가 달아나게 해야 합니다.

KBS 뉴스 배선정입니다.
  • “자동차 시동 걸기 전 고양이 없나 확인하세요”
    • 입력 2012-11-27 09:10:00
    • 수정2012-11-27 20:20:15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날씨가 추워지면서 집없이 떠돌아다니는 길고양이들이 차량에 위협이 되고 있습니다.

추위를 피하려고 자동차 엔진룸으로 들어가기 때문인데요.

각별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배선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승용차의 앞 덮개를 열자, 놀란 고양이 한 마리가 엔진룸 안쪽으로 숨어 들어갑니다.

<녹취> "고양이 한번 봐보세요. 어디로 갔는가?"

또 다른 자동차...

차량에서 고양이를 꺼내기 위해 아예 자동차 분해에 나섰습니다.

<녹취> "꼈어? 꼈어."

고양이들이 추위를 피하려고 차량 엔진룸에 파고든 것입니다.

<인터뷰> 김성휘(부산광역시 망미동) : “출근길에 시동을 거는데 차 안에서 고양이 소리가 나기에 차 안을 살펴보니 없었고, 자세히 들어보니 보닛 안에서“

특히 시동이 꺼진 직후 엔진룸에 열기가 있을 때 차량으로 파고드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 박소연(동물사랑실천협회 대표) : “고양이는 굉장히 따뜻한 것을 좋아하는 동물이거든요. 주로 어린 고양이들이 그 비좁은 틈을 타고서 들어가게 되죠."

실제 자동차 아래에는 고양이가 충분히 드나들 수 있는 공간이 나옵니다.

고양이 세 마리까지 들어갈 수 있습니다.

실제 고양이가 차량에 낀 채 운행하다 차량 고장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인터뷰> 김용(차량정비업체 대표) : “라디에이터와 팬모터에 끼어있는 상태였고요. 동물이 죽어서 라디에이터가 터진 상태고..그대로 운행한다고 하면 사고와 직결될 수가 있죠. 바로”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출발하기 전에 보닛을 두드리거나.

문을 세게 닫아 고양이가 달아나게 해야 합니다.

KBS 뉴스 배선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