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인구 23년째 순유출 계속
입력 2012.11.27 (09:44) 수정 2012.11.27 (17:06) 경제
   한국거래소와 통계청에 따르면 1990년 이래로 23년 동안 서울시의 전출인구가 전입인구보다 꾸준히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 전출자는  1990년에 전입자보다 9만여 명 많다가  1995년에는 32만1천여 명까지 숫자가 늘었고, 올해 들어서도 10월까지  전출자가 전입자보다 7만7천여 명 많았습니다. 



 반면 서울 인구가 순유출로 전환한 1990년에  경기도 순유입 인구는 25만 명으로  전년보다 10만 명 가까이 급증했고,  1995년에는 전입자가 전출자보다  32만 명 이상 많았습니다.   



서울 인구가 계속 순유출되는 것은  아파트 등 집값이 비싸  서울 진입이 갈수록 어려워진 데다, 1990년대 초부터 서울 근교에  신도시가 대거 조성됐고

  이와 함께 지하철 등 교통망이 뚫려  서울과 경기도 간 출퇴근이  쉬워졌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주식투자인구 비중 역시 서울이 줄어든 반면 경기도는 늘었습니다.  주주 수 비중이 서울의 경우  2010년 31.6%에서 작년 29.9% 줄어드는 동안  경기도는 21.5%에서 22.9%로 늘어났습니다.   시가총액 기준으로도  이 기간 서울 비중이 69.7%에서 64.9%로 줄었고  경기도는 16.5%에서 19.8%로 늘었습니다.



    수도권 외에는 광역시별로 차이를 보여, 부산과 대구는 각각 1989년과 1995년 이래 계속해서 인구의 순유출이 이어졌고 광주와 대전, 울산은 순유입, 순유출이 반복되어 나타났습니다.



    한편 세종시가 들어선 충청남도는  2003년부터 순유입이 10년째 이어졌는데, 그 규모가 2003년 2천여 명에서  지난해 만8천여 명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서울 인구 23년째 순유출 계속
    • 입력 2012-11-27 09:44:44
    • 수정2012-11-27 17:06:06
    경제
   한국거래소와 통계청에 따르면 1990년 이래로 23년 동안 서울시의 전출인구가 전입인구보다 꾸준히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 전출자는  1990년에 전입자보다 9만여 명 많다가  1995년에는 32만1천여 명까지 숫자가 늘었고, 올해 들어서도 10월까지  전출자가 전입자보다 7만7천여 명 많았습니다. 



 반면 서울 인구가 순유출로 전환한 1990년에  경기도 순유입 인구는 25만 명으로  전년보다 10만 명 가까이 급증했고,  1995년에는 전입자가 전출자보다  32만 명 이상 많았습니다.   



서울 인구가 계속 순유출되는 것은  아파트 등 집값이 비싸  서울 진입이 갈수록 어려워진 데다, 1990년대 초부터 서울 근교에  신도시가 대거 조성됐고

  이와 함께 지하철 등 교통망이 뚫려  서울과 경기도 간 출퇴근이  쉬워졌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주식투자인구 비중 역시 서울이 줄어든 반면 경기도는 늘었습니다.  주주 수 비중이 서울의 경우  2010년 31.6%에서 작년 29.9% 줄어드는 동안  경기도는 21.5%에서 22.9%로 늘어났습니다.   시가총액 기준으로도  이 기간 서울 비중이 69.7%에서 64.9%로 줄었고  경기도는 16.5%에서 19.8%로 늘었습니다.



    수도권 외에는 광역시별로 차이를 보여, 부산과 대구는 각각 1989년과 1995년 이래 계속해서 인구의 순유출이 이어졌고 광주와 대전, 울산은 순유입, 순유출이 반복되어 나타났습니다.



    한편 세종시가 들어선 충청남도는  2003년부터 순유입이 10년째 이어졌는데, 그 규모가 2003년 2천여 명에서  지난해 만8천여 명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