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하루 평균 80개 시골마을 사라져
입력 2012.11.27 (10:05) 수정 2012.12.01 (11:1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0년 전만 해도 360만 개에 달하던 중국의 전통마을이 이제는 270만 개로 줄었습니다.



하루 평균 80개의 마을이 사라지는 셈인데요.



장시성 난창에 있는 주민이 한 명뿐인 '난컹' 마을을 방문했습니다.



<리포트>



산으로 둘러싸인 난컹 마을의 유일한 주민, 올해 64살인 종씨를 만났습니다.



80년대 초만 해도 목재 판매로 이곳은 난창에서도 잘 사는 마을로 꼽혔습니다.



중국 정부가 벌목을 금지하면서 돈을 벌기 위해 주민들은 하나,둘 씩 집터를 떠나기 시작했습니다.



주민들이 고향을 떠난 지도 20년이 됐지만 종씨는 아직도 집집을 돌며 떠나간 이웃들을 추억합니다.



종씨는 겨우겨우 생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종자오우 : "채소도 심고, 밭을 갈고, 농사도 지으면서 지내죠."



장시성만 해도 10년 새 벌써 수천 개의 마을이 사라졌습니다.



한,두 가구 밖에 남지 않은 마을이 허다합니다.



전문가들은 시골 마을의 노인을 돌보는 문제를 해결하면서 향토 문화를 보존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 中, 하루 평균 80개 시골마을 사라져
    • 입력 2012-11-27 10:05:36
    • 수정2012-12-01 11:10:34
    930뉴스
<앵커 멘트>



10년 전만 해도 360만 개에 달하던 중국의 전통마을이 이제는 270만 개로 줄었습니다.



하루 평균 80개의 마을이 사라지는 셈인데요.



장시성 난창에 있는 주민이 한 명뿐인 '난컹' 마을을 방문했습니다.



<리포트>



산으로 둘러싸인 난컹 마을의 유일한 주민, 올해 64살인 종씨를 만났습니다.



80년대 초만 해도 목재 판매로 이곳은 난창에서도 잘 사는 마을로 꼽혔습니다.



중국 정부가 벌목을 금지하면서 돈을 벌기 위해 주민들은 하나,둘 씩 집터를 떠나기 시작했습니다.



주민들이 고향을 떠난 지도 20년이 됐지만 종씨는 아직도 집집을 돌며 떠나간 이웃들을 추억합니다.



종씨는 겨우겨우 생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종자오우 : "채소도 심고, 밭을 갈고, 농사도 지으면서 지내죠."



장시성만 해도 10년 새 벌써 수천 개의 마을이 사라졌습니다.



한,두 가구 밖에 남지 않은 마을이 허다합니다.



전문가들은 시골 마을의 노인을 돌보는 문제를 해결하면서 향토 문화를 보존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