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말라위의 ‘나이팅게일’ 백영심 간호사 ‘이태석 상’ 수상
입력 2012.11.27 (10:11) 수정 2012.11.27 (15:45) 정치
아프리카 최빈국 말라위에서 의료 봉사 활동을 통해 '말라위의 나이팅게일'로 불리는 백영심 간호사가 올해 '이태석 상'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오늘 오후 열리는 시상식에는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고 이태석 신부의 가족들, 이창식 국제개발협력 민간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입니다.

올해 수상자인 백 간호사는 지난 1990년부터 케냐와 말라위에서 의료봉사를 하면서 말라위에 보건소와 병원을 설립했고, 지난 2010년 암투병 중에도 대양간호대학을 설립하는 등 헌신적 활동을 해왔습니다.

'이태석 상'은 외교통상부가 남수단에서 봉사 활동을 하다 숨진 고 이태석 신부를 기리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지난해에는 마다가스카르에서 무료 의료 봉사활동을 펼쳐온 이재훈 씨가 첫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 말라위의 ‘나이팅게일’ 백영심 간호사 ‘이태석 상’ 수상
    • 입력 2012-11-27 10:11:17
    • 수정2012-11-27 15:45:09
    정치
아프리카 최빈국 말라위에서 의료 봉사 활동을 통해 '말라위의 나이팅게일'로 불리는 백영심 간호사가 올해 '이태석 상'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오늘 오후 열리는 시상식에는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고 이태석 신부의 가족들, 이창식 국제개발협력 민간협의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입니다.

올해 수상자인 백 간호사는 지난 1990년부터 케냐와 말라위에서 의료봉사를 하면서 말라위에 보건소와 병원을 설립했고, 지난 2010년 암투병 중에도 대양간호대학을 설립하는 등 헌신적 활동을 해왔습니다.

'이태석 상'은 외교통상부가 남수단에서 봉사 활동을 하다 숨진 고 이태석 신부를 기리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지난해에는 마다가스카르에서 무료 의료 봉사활동을 펼쳐온 이재훈 씨가 첫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