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택시업계 지원책 마련에 ‘골머리’
입력 2012.11.27 (10:44) 수정 2012.11.27 (15:50) 경제
정부가 택시업계 지원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택시 공급 과잉을 해소하기 위해 감차, 즉 등록 택시 수를 줄이는 방법과, 택시업계가 요구하고 있는 유류 다양화 등을 모색하고 있지만 재정부담과 관계부처 사이의 이견으로 대책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택시 기본요금 인상안 역시 당장 현실화 되기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지방자치단체 가운데는 부산시만 내년부터 기본요금을 2천200원에서 2천800원으로 올리기로 확정한 상태입니다.

여야는 정부가 적절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택시를 대중교통 수단으로 인정하는 대중교통 관련법 개정안을 다음 달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입니다.
  • 정부, 택시업계 지원책 마련에 ‘골머리’
    • 입력 2012-11-27 10:44:20
    • 수정2012-11-27 15:50:32
    경제
정부가 택시업계 지원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택시 공급 과잉을 해소하기 위해 감차, 즉 등록 택시 수를 줄이는 방법과, 택시업계가 요구하고 있는 유류 다양화 등을 모색하고 있지만 재정부담과 관계부처 사이의 이견으로 대책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택시 기본요금 인상안 역시 당장 현실화 되기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지방자치단체 가운데는 부산시만 내년부터 기본요금을 2천200원에서 2천800원으로 올리기로 확정한 상태입니다.

여야는 정부가 적절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택시를 대중교통 수단으로 인정하는 대중교통 관련법 개정안을 다음 달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