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발전심의회 “가계부채·자본 유·출입이 불안 요인”
입력 2012.11.27 (12:49) 수정 2012.11.27 (15:50) 경제
금융위원회의 정책자문 기구인 금융발전심의회는 가계부채와 자본유출입 확대가 내년도 우리 경제의 불안요인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금융발전심의회는 오늘 서울 은행회관에서 2012년도 2차 전체회의를 열고 내년 경제 상황을 이같이 진단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내년도 우리 경제의 불안요인으로 가계부채와 자본 유출입 확대 등이 꼽혔으며 대내외 위험 요인이 남아있는 만큼 성장성과 수익성이 약화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습니다.
  • 금융발전심의회 “가계부채·자본 유·출입이 불안 요인”
    • 입력 2012-11-27 12:49:59
    • 수정2012-11-27 15:50:28
    경제
금융위원회의 정책자문 기구인 금융발전심의회는 가계부채와 자본유출입 확대가 내년도 우리 경제의 불안요인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금융발전심의회는 오늘 서울 은행회관에서 2012년도 2차 전체회의를 열고 내년 경제 상황을 이같이 진단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내년도 우리 경제의 불안요인으로 가계부채와 자본 유출입 확대 등이 꼽혔으며 대내외 위험 요인이 남아있는 만큼 성장성과 수익성이 약화될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