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정부·기업·가계 총부채 GDP의 2.3배”
입력 2012.11.27 (16:26) 수정 2012.11.27 (20:07) 오늘의 경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의 국가 총부채가 GDP의 2.3배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유로존 위기 국가들의 부채 비율이 급등하기 전에 먼저 우리 부채 관리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최상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융감독원은 `유로존 위기의 시사점과 교훈'이라는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정부, 기업, 가계가 진 국가 총부채가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GDP의 234%라고 밝혔습니다.

2000년 152%에 불과했던 우리나라의 GDP 대비 총부채 비율은 2007년에 202%, 2010년에는 215%로 크게 올랐습니다.

금감원은 심각한 재정위기를 겪고 있는 남유럽 국가들과 비교하면 우리나라의 총부채 비율이 아직 규모나 증가속도 면에서 위험한 수준은 아니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스페인이나 이탈리아처럼 부채비율이 급등하기 전에 우리나라도 가계와 기업부채를 관리하는 데 진력해야 한다고 진단했습니다.

우리나라의 가계부채는 1999년부터 10년 동안 평균 11.7%씩 늘어 같은 기간 7.3%였던 GDP 증가율이나 5.7%였던 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웃돌았습니다.

아울러 현재 정부부채에 포함되지 않지만 GDP의 29%나 되는 공기업 부채를 정부부채에 포함해 투명하게 관리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가계부채 문제 해결 뿐만아니라 정부와 공기업 부채의 관리문제가 차기 정부가 풀어야할 중요한 숙제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상열입니다.
  • 금감원 “정부·기업·가계 총부채 GDP의 2.3배”
    • 입력 2012-11-27 16:26:11
    • 수정2012-11-27 20:07:01
    오늘의 경제
<앵커 멘트>

우리나라의 국가 총부채가 GDP의 2.3배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유로존 위기 국가들의 부채 비율이 급등하기 전에 먼저 우리 부채 관리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최상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융감독원은 `유로존 위기의 시사점과 교훈'이라는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정부, 기업, 가계가 진 국가 총부채가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GDP의 234%라고 밝혔습니다.

2000년 152%에 불과했던 우리나라의 GDP 대비 총부채 비율은 2007년에 202%, 2010년에는 215%로 크게 올랐습니다.

금감원은 심각한 재정위기를 겪고 있는 남유럽 국가들과 비교하면 우리나라의 총부채 비율이 아직 규모나 증가속도 면에서 위험한 수준은 아니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나 스페인이나 이탈리아처럼 부채비율이 급등하기 전에 우리나라도 가계와 기업부채를 관리하는 데 진력해야 한다고 진단했습니다.

우리나라의 가계부채는 1999년부터 10년 동안 평균 11.7%씩 늘어 같은 기간 7.3%였던 GDP 증가율이나 5.7%였던 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웃돌았습니다.

아울러 현재 정부부채에 포함되지 않지만 GDP의 29%나 되는 공기업 부채를 정부부채에 포함해 투명하게 관리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가계부채 문제 해결 뿐만아니라 정부와 공기업 부채의 관리문제가 차기 정부가 풀어야할 중요한 숙제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상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