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검, ‘문자메시지 파문’ 윤대해 검사 감찰 착수
입력 2012.11.27 (16:27) 수정 2012.11.27 (17:10) 사회
대검찰청은 검찰 내부 통신망에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글을 올린 뒤, 동료 검사에게는 '개혁하는 척' 하자는 내용이라는 해명 문자메시지를 보낸 윤대해 검사에 대해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대검찰청은 윤 검사의 문자메시지는 전적으로 개인적인 견해이고 대검은 이를 알지 못한다며, 통일부 파견 중인 윤 검사를 검찰로 복귀시키도록 법무부에 건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대검은 또 윤 검사에 대해 품위손상 등 문제가 없는지 감찰에 착수해 엄중 조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 내부통신망에 실명으로 검찰 개혁을 촉구했던 윤 검사는 동료 검사에게 "내가 올린 방안은 검찰에 불리한 것도 없다. 극적인 방식으로 평검사회의가 개최된 뒤 총장이 큰 결단을 내리는 모양새가 돼야 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내려 했으나 이를 한 방송사 기자에게 잘못 보내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 대검, ‘문자메시지 파문’ 윤대해 검사 감찰 착수
    • 입력 2012-11-27 16:27:21
    • 수정2012-11-27 17:10:14
    사회
대검찰청은 검찰 내부 통신망에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글을 올린 뒤, 동료 검사에게는 '개혁하는 척' 하자는 내용이라는 해명 문자메시지를 보낸 윤대해 검사에 대해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대검찰청은 윤 검사의 문자메시지는 전적으로 개인적인 견해이고 대검은 이를 알지 못한다며, 통일부 파견 중인 윤 검사를 검찰로 복귀시키도록 법무부에 건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대검은 또 윤 검사에 대해 품위손상 등 문제가 없는지 감찰에 착수해 엄중 조치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 내부통신망에 실명으로 검찰 개혁을 촉구했던 윤 검사는 동료 검사에게 "내가 올린 방안은 검찰에 불리한 것도 없다. 극적인 방식으로 평검사회의가 개최된 뒤 총장이 큰 결단을 내리는 모양새가 돼야 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내려 했으나 이를 한 방송사 기자에게 잘못 보내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