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순신 명량대첩 사용 추정 임란직전 총통 발굴
입력 2012.11.28 (08:50) 수정 2012.11.28 (11:06) 문화
이순신 장군이 명량대첩을 거둘 당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소총통 3점이 최상급 고려청자와 함께 전남 진도 오류리 해저에서 발굴됐습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오늘 지난 9월부터 명량대첩이 일어난 울돌목에 인접한 오류리 해저에서 수중발굴을 벌인 결과 임진왜란 당시 사용했을 것으로 보이는 소소승자총통 3점과 석제 포환을 발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통은 길이가 58㎝, 지름 3㎝의 개인 화기로 1588에 전라좌수영에서 제작했다는 명문이 뚜렷하게 나타나있습니다.

이 해역에서는 또 12세기 무렵 제작된 고려청자인 기린형 향로 뚜껑과 상감청자 등 최고급 고려청자들도 함께 발굴됐습니다.

특히 기린형 향로 뚜껑은 국보 65호에 못지 않은 최고급품으로 보인다고 연구소측은 밝혔습니다.

진도 오류리는 고려청자의 주요 운반항로이자 임진왜란의 해전 장소로 지난해 11월 이 해역에서 고려청자를 도굴한 일당이 붙잡히면서 존재가 드러났으며, 문화재청은 이 일대를 사적으로 가지정했습니다.
  • 이순신 명량대첩 사용 추정 임란직전 총통 발굴
    • 입력 2012-11-28 08:50:09
    • 수정2012-11-28 11:06:22
    문화
이순신 장군이 명량대첩을 거둘 당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소총통 3점이 최상급 고려청자와 함께 전남 진도 오류리 해저에서 발굴됐습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오늘 지난 9월부터 명량대첩이 일어난 울돌목에 인접한 오류리 해저에서 수중발굴을 벌인 결과 임진왜란 당시 사용했을 것으로 보이는 소소승자총통 3점과 석제 포환을 발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통은 길이가 58㎝, 지름 3㎝의 개인 화기로 1588에 전라좌수영에서 제작했다는 명문이 뚜렷하게 나타나있습니다.

이 해역에서는 또 12세기 무렵 제작된 고려청자인 기린형 향로 뚜껑과 상감청자 등 최고급 고려청자들도 함께 발굴됐습니다.

특히 기린형 향로 뚜껑은 국보 65호에 못지 않은 최고급품으로 보인다고 연구소측은 밝혔습니다.

진도 오류리는 고려청자의 주요 운반항로이자 임진왜란의 해전 장소로 지난해 11월 이 해역에서 고려청자를 도굴한 일당이 붙잡히면서 존재가 드러났으며, 문화재청은 이 일대를 사적으로 가지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이승환

    이승환 lovekbs@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