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5살 중학생, 버스 훔쳐 새벽길 18km 달려
입력 2012.11.28 (09:01)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5살 중학생이 시내버스를 훔쳐 집까지 운전해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운전대를 한 번도 잡아보지 않았던 이 중학생이 어떻게 버스를 몰았을까요?

황성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5일, 서울 수색동의 한 공영주차장.

10대로 보이는 남학생이 불쑥 버스 안으로 들어서더니.

버스를 몰고 도로 위를 달립니다.

신호등에 맞춰 서기도 하지만 중앙선을 넘나들면서 위험천만한 주행이 이어집니다.

새벽 시간, 이 버스는 한 시간가량을 달려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도착했습니다.

시내버스를 훔쳐 몰았던 15살 강모 군.

운전대를 한 번도 잡아 본적이 없었습니다.

<녹취> 강 모군(중학생/음성변조) : "애들이 알려줬어요. 뭐 누르면 된다고. N이라고 써져 있는 걸 누르라고. 보여주려고. (운전)했어요."

강 군은 친구들과 시내버스 요금함을 노리고 주차장을 찾았습니다.

노리던 요금함이 없고 버스에 키가 꽂혀 있자, 버스 운전을 시도한 겁니다.

접촉 사고로 두 대의 버스를 버린 다음 세 번째 버스로 PC 게임에서 배운 대로 운전하면서 18KM를 달렸습니다.

<인터뷰> 박정근(서울서부경찰서 형사과장) : "심야기 때문에 차량이 없기 때문에 시속 20~30Km 정도로 달렸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강 군을 구속하고 버스회사측에 철저한 차량 관리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황성훈입니다.
  • 15살 중학생, 버스 훔쳐 새벽길 18km 달려
    • 입력 2012-11-28 09:01:2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15살 중학생이 시내버스를 훔쳐 집까지 운전해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운전대를 한 번도 잡아보지 않았던 이 중학생이 어떻게 버스를 몰았을까요?

황성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5일, 서울 수색동의 한 공영주차장.

10대로 보이는 남학생이 불쑥 버스 안으로 들어서더니.

버스를 몰고 도로 위를 달립니다.

신호등에 맞춰 서기도 하지만 중앙선을 넘나들면서 위험천만한 주행이 이어집니다.

새벽 시간, 이 버스는 한 시간가량을 달려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도착했습니다.

시내버스를 훔쳐 몰았던 15살 강모 군.

운전대를 한 번도 잡아 본적이 없었습니다.

<녹취> 강 모군(중학생/음성변조) : "애들이 알려줬어요. 뭐 누르면 된다고. N이라고 써져 있는 걸 누르라고. 보여주려고. (운전)했어요."

강 군은 친구들과 시내버스 요금함을 노리고 주차장을 찾았습니다.

노리던 요금함이 없고 버스에 키가 꽂혀 있자, 버스 운전을 시도한 겁니다.

접촉 사고로 두 대의 버스를 버린 다음 세 번째 버스로 PC 게임에서 배운 대로 운전하면서 18KM를 달렸습니다.

<인터뷰> 박정근(서울서부경찰서 형사과장) : "심야기 때문에 차량이 없기 때문에 시속 20~30Km 정도로 달렸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강 군을 구속하고 버스회사측에 철저한 차량 관리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황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
  • 황성훈

    황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