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강 명장’ 히딩크 “올시즌 끝 은퇴”
입력 2012.11.28 (09:50) 수정 2012.11.28 (10:11) 연합뉴스
한국 축구를 2002 한·일 월드컵 4강으로 끌어올린 명장 거스 히딩크(66) 감독이 올 시즌을 마친 뒤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히딩크 감독은 28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유력 일간지 ‘드 텔레그라프’와의 인터뷰에서 "올 시즌이 끝나면 감독직을 그만둘 생각"이라고 밝혔다.



올해 2월부터 러시아 프로축구팀 안지 마하치칼라를 맡아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는 히딩크 감독은 "안지에 합류할 때도 오래 머물 의도는 없었다"며 "나는 지금 66세이고 이 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아직도 매일 필드에 설 때마다 에너지가 넘치지만 사람들이 나를 두고 ‘저 사람이 아직도 있네’라고 생각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며 "기본적으로 안지가 감독으로서 맡는 마지막 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확답을 피했으나 어떤 형태로든 축구계에 도움을 주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히딩크 감독은 "어린 선수나 젊은 지도자들에게 조언과 가르침을 주는 고문 같은 역할을 할 수도 있다"며 "앞으로 무엇을 할지 잘 모르겠지만 블랙홀로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특유의 입담을 섞어 말했다.



1987년 네덜란드 프로축구 PSV에인트호벤 지휘봉을 잡고 감독 생활을 시작한 히딩크 감독은 리그 3연패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유러피언컵 우승(1987-1988 시즌) 등을 이끌어 주목받았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 때는 네덜란드, 2002 한·일 월드컵 때는 한국 대표팀을 맡아 각각 4강의 성적을 달성했다.



이밖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첼시 등 숱한 명문 구단과 호주, 러시아, 터키 대표팀 감독 등을 거쳤다.
  • ‘4강 명장’ 히딩크 “올시즌 끝 은퇴”
    • 입력 2012-11-28 09:50:54
    • 수정2012-11-28 10:11:47
    연합뉴스
한국 축구를 2002 한·일 월드컵 4강으로 끌어올린 명장 거스 히딩크(66) 감독이 올 시즌을 마친 뒤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히딩크 감독은 28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유력 일간지 ‘드 텔레그라프’와의 인터뷰에서 "올 시즌이 끝나면 감독직을 그만둘 생각"이라고 밝혔다.



올해 2월부터 러시아 프로축구팀 안지 마하치칼라를 맡아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는 히딩크 감독은 "안지에 합류할 때도 오래 머물 의도는 없었다"며 "나는 지금 66세이고 이 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아직도 매일 필드에 설 때마다 에너지가 넘치지만 사람들이 나를 두고 ‘저 사람이 아직도 있네’라고 생각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며 "기본적으로 안지가 감독으로서 맡는 마지막 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거취에 대해서는 확답을 피했으나 어떤 형태로든 축구계에 도움을 주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히딩크 감독은 "어린 선수나 젊은 지도자들에게 조언과 가르침을 주는 고문 같은 역할을 할 수도 있다"며 "앞으로 무엇을 할지 잘 모르겠지만 블랙홀로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특유의 입담을 섞어 말했다.



1987년 네덜란드 프로축구 PSV에인트호벤 지휘봉을 잡고 감독 생활을 시작한 히딩크 감독은 리그 3연패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유러피언컵 우승(1987-1988 시즌) 등을 이끌어 주목받았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 때는 네덜란드, 2002 한·일 월드컵 때는 한국 대표팀을 맡아 각각 4강의 성적을 달성했다.



이밖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레알 마드리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첼시 등 숱한 명문 구단과 호주, 러시아, 터키 대표팀 감독 등을 거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